Quantcast

장동민 솔직한 호감 표현에…솔비 “생긴 게 마음에 든 거야?” 썸 기류 형성하나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11 13: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최고의 한방’ 장동민이 솔비에게 호감을 표현해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최고의 한방’에서 장동민과 솔비가 거리 홍보에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수미와 이상민이 일일 셰프에 도전해 음식점을 운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에 장동민과 솔비는 길거리에 나서 음식점 홍보 전단지를 돌리기로 했다.

솔비는 특유의 싹싹한 태도와 적극적인 성격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갔으며 금세 전단지를 모두 돌리고 시민들에게 꼭 찾아가겠다는 약속을 받기도 했다. 

MBN ‘최고의 한방’ 방송 캡처
MBN ‘최고의 한방’ 방송 캡처

이에 장동민은 “거의 다 돌렸다. 이것밖에 안남았다”라고 뿌듯해했고 옆에서 솔지는 “오빠 잘 하고 있다”라고 장동민을 격려했다.  

특히 두 사람은 나란히 길을 걷다가 광고판 모델을 보고 솔지가 “오빠 이런 얼굴 좋아하냐”라고 물었을 때 묘한 기류를 형성하기도 했다. 장동민은 “아니. 난 너. 나는 너 같은 스타일 좋아한다”라는 대답으로 갑작스러운 호감을 표시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솔비는 “나 같은 스타일? ”이라고 되물으며 당혹스러워했다. 이어 솔비가 “생긴 게 마음에 드는 거냐”라고 다시 묻자 장동민은 “아니 다(좋다). 두루두루”라고 말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최고의 한방’은 출연자들의 버킷리스트를 실천해가는 내용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MBN에서 방송하며 김수미와 함께 이상민, 탁재훈, 장동민이 출연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