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늘 날씨] 11일 전국 흐리고 비 내리는 곳 있어…추석 귀성길 기상 전망은?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1 09: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11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이날 기상청은 “충북남부는 오후까지 비가 지속되겠다”고 예보했다.

또한 중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릴 전망이다. 중부지방은 오전까지 비가 오겠으나, 충북남부는 오후까지 이어진다. 또한 남부지방은 밤까지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예상강수량은 강원영동, 전남 10~50mm, 강원영서, 충북, 경상도, 제주도, 울릉도.독도 5~30mm, 서울.경기도, 충남, 전북 5mm 내외로 알려졌다. 

11일 낮 기온은 22~32도(어제 22~33도, 평년 24~28도)로 예측되고 있다. 아침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2도, 수원 23도, 춘천 21도, 강릉 21도, 청주 24도, 대전 23도, 전주 23도, 광주 23도, 대구 23도, 부산 24도, 제주 25도다.

기상청 날씨누리
기상청 날씨누리

낮 최고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29도, 수원 29도, 춘천 26도, 강릉 23도, 청주 28도, 대전 28도, 전주 29도, 광주 30도, 대구 30도, 부산 29도, 제주 29도다.

추석 연휴기간 귀성.귀경길 기상 전망은 어떠할까.

11일의 경우 중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오겠다. 이어 12일에는 해상에 위치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중부서해안과 전북서해안에는 새벽부터 낮 사이에 가끔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추석 당일인 13일은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전국에서 보름달을 보기 무난할 것으로 예측된다. 

Tag
#날씨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