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 임현서, 여자친구와 함께 전한 훈훈한 근황…'선남선녀 커플'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11 05: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이 종영 후에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굿피플’에서 1위를 거며 쥔 임현서의 근황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최근 임현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태원라운지서 분위기 좋게 칵테일 한 잔으로 쥬말을마무리하려다가 음식양이 너무 많아 배터져 주글뻔했다고 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팔짱을 끼고 여자친구와 함께 셀카를 찍고 있다. 특히 서로 닮아가는 두 사람의 훈훈한 미모가 시선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이쁜 커플이셔요♥", "너무 예뻐요~~~", "닮으신 거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임현서 인스타그램
임현서 인스타그램

임현서는 올해 29세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학벌뿐만 아니라 음악적 재능까지 뛰어난 그는 밴드 ‘홍범서’로 활약한 바 있다. '홍범서'로 활동하던 시절 Mnet '슈퍼스타K 2016'에 참가해 자작곡인 '엄마카드'를 불러 눈길을 끌었다.

'슈퍼스타K 2016'에는 거미, 길, 김범수, 김연우, 용감한 형제, 에일리, 한성호가 심사위원으로 나섰다. 길은 제작발표회 당시 "옥을 많이 먹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냉정하게 평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임현서는 ‘굿피플’에서 귀여운 얼굴과 스마트한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채널A ‘신입사원 탄생기-굿피플’은 8명의 로스쿨 학생들이 한 달 동안 변호사의 업무를 보조하며 과제를 수행하고 인턴십 과정 후 최종 2명이 로펌에 입사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강호동, 전범선, 신아영 아나운서 등이 응원단으로 출연했다.

변호사들과 최종 면접을 거치고 결정된 1위는 임현서 인턴, 2위는 이시훈 인턴, 3위는 송지원 인턴이다.

한편, 임현서는 현재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유튜브 채널의 개설을 알린 그는 11일 오전 6시 기준 26개의 동영상을 업데이트했으며 19,790명의 구독자를 가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