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 20살 나이 믿기지 않는 미모…’정변의 아이콘’

  • 김진주 기자
  • 승인 2019.09.11 00: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주 기자]

‘열여덟의 순간’이 종방하며 김향기의 일상이 화제다.

지난 6월 김향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곧 종강 2 #오늘”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향기는 버킷햇을 쓴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초밀착 샷에도 굴욕 없는 미모와 아역 시절과 똑 닮은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어떻게 해야 합니까? 당신은 너무 사랑스럽고 귀엽다”, “와...진짜 예쁘셔”, “향기님 대학생이였구나..대박”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향기 인스타그램
김향기 인스타그램

김향기는 2000년생 올해 나이 20세로 2006년 영화 ‘마음이’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영화 “늑대소년”, ‘신과함께-죄와벌’, ‘영주’, ‘증인’ 등에 출연해 열연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 드라마로 김향기, 옹성우, 신승호, 강기영, 심이영, 문빈 등이 출연했다.

김향기는 ‘열여덟의 순간’에서 엄마의 욕심과 극성으로 만들어진 우등생으로 답답함을 안고 살다 준우를 만나 비로소 설렘을 찾은 유수빈 역을 맡아 열연했다.

또한 김향기는 상대역 옹성우와 24cm의 이상적인 키 차이로 달달한 케미를 선보였다. 옹성우의 키는 173cm, 김향기는 155cm로 알려졌다.

JTBC ‘열여덟의 순간’은 지난 10일 종방했으며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오는 16일부터 방송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