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말을해' 딘딘, 엄마와 눈 마주친 전 여친? "재빠르게 도망갔다" (2)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10 23: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어서말을해' 딘딘이 전여친과 자신의 엄마가 마주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는 SNS 시의 제목을 맞히는 시간이 전파를 탔다.

이날 화제의 SNS 시의 제목을 맞히는 시간이 그려졌다. 두번째로 출제된 이 시의 내용은 '집에 있어도 집에 가고 싶은 이 마음'이라는 내용을 담았다. 각종 다양한 오답이 쏟아지면서 멤버들의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이에 붐이"연애할 때 다들 그러지 않았냐. 집에 둘이 있는데 도어락이 열리는 순간 말이다"며 공감을 살만한 에피소드로 말문을 열었다. 이어 왕밤빵 팀을 비롯해 '어서 말을 해' 멤버들도 귀를 쫑긋하며 들었다. 

딘딘 / JTBC '어서 말을 해' 캡처
딘딘 / JTBC '어서 말을 해' 캡처

이에 모두가 "경험담이냐"며 추궁했고, 붐은 부끄러운듯 은근한 긍정의 윙크를 날려 웃음을 안겼다. 곧바로 딘딘도 공감한다는 듯이 자신의 경험담을 공개했다. 딘딘은 "예전에 전 여자친구가 우리집에 놀러왔다가 엄마가 갑자기 등장해 문뒤로 숨었다. 그리고 문틈 사이로 엄마가 언제가나 보고 있는데 엄마와 눈이 마주쳤다"며 아찔한 상황을 묘사했다. 이에 딘딘은 "엄마가 엄청 뭐라고 하시자급하게 현관으로 가서 신발을 신고 도망갔다"며 당시를 추억해 폭소케했다. 이에 멤버들은 "서로 연예인이여서 그랬던거 아니냐"며 은근한 몰이를 하자 딘딘은 서둘러 입을 아꼈다. 이 시의 정답은 '자취방'이었고, 지상렬이 맞히면서 분위기는 무르익었다. 

보너스 퀴즈로는 지난 3년간 가장 많이 검색한 추석영화와 명대사를 맞히는 시간이 그려졌다. 각 팀별로 온갖 영화 제목을 대기 시작했고, '어서 말을 해' 팀은 '신과 함께', '타짜' 등 명대사를 그대로 따라해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이에 김정난이 자신이 출연했던 '타짜'를 떠올리며 재연했고, 딘딘이 더 잘하자 김정난은 "나는 내 대사도 기억이 안난다"며 웃었다. 이어 김정난은 "어제 해도 오늘은 까먹어. 나는 기억이 안나"라며 솔직매력을 드러냈다. 

한편, JTBC '어서 말을 해'는 말 잘하는 연예인들이 모여 말 센스를 겨루는 신개념 말 퀴즈 예능이다. 전현무, 박나래, 문세윤과 배우 김정난, 정상훈이 고정으로 출연한다. ‘어서 말을 해’ 측은 “소통이 중요한 요즘 ‘말 잘하는 방법’에 대해 수요가 큰 만큼 관심 또한 뜨겁다”며 “국내 최초의 ‘말 퀴즈쇼’인 만큼, 어떤 말 센스를 배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저녁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