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함소원-진화, 다툼 위주 ‘이혼 위기’→ 미래·경제권 고민…컨셉 바꾼 ‘아내의 맛’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0 17: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한동안 다툼 위주의 방송으로 이혼 위기에 처한 것이 아니냐는 걱정을 샀던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좀 더 유쾌하게 시청자들을 찾는다. 

지난 3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2회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의 경제권 대소동이 담겼다. 함소원 어머니는 딸이 태어난 후 책임감이 생긴 것 같은 진화에게 앞으로 돈을 두둑이 챙겨주라고 제안했고, 이에 함소원은 진화와 철학관을 찾아가 미래와 경제권에 대해 물었다. 그리고 진화가 꼼꼼한 성격이라 사업을 해도 괜찮지만, 경제권을 나누는 것에 대해서는 아내 함소원이 관리하는 게 좋겠다는 조언을 듣게 됐다.

이와 관련 10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63회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마산의 ‘로또 명당자리’를 방문해 미묘한 기류를 촉발시킨 ‘진화의 일확천금의 꿈’이 담긴다. 함소원-진화 부부는 소원의 가족 모임을 위해 마산에 내려갔던 상황. 이때 아내 대신 집 앞 마트를 나왔던 진화는 평일임에도 사람들이 끝없이 대기줄을 서 있는 의문의 장소를 발견했고, 이곳은 무려 1등만 8번, 2등은 42번의 당첨자를 낸 마산의 유명한 로또 성지라는 것을 알아냈다.

아내 함소원의 인정사정없는 용돈 관리로 항상 돈이 부족했던 진화는 우연히 발견한 ‘로또 명당’에 홀린 듯 걸어갔고, ‘로또’ 당첨금과 위력을 몸소 만끽하고 싶은 마음에 주머니를 털어 로또 한 장을 구입했다. 그리고 진화는 ‘일확천금’의 꿈에 젖은 채 당첨되었을 때 무엇을 할지 즐거운 상상에 빠져들었다.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때마침 시간은 로또 당첨 방송을 하는 토요일이었고, 가족들과 옹기종기 모여 앉은 진화는 함께 따끈따끈한 로또 한 장에 담긴 번호를 맞춰보기 시작했다. 과연 진화의 야무진 부귀영화의 이뤄질 수 있을지, 그리고 진화는 당첨금으로 무엇을 하고 싶었던 것일지, 상상초월 ‘이 남자의 욕망’이 10일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함소원 진화 부부는 나이와 국적 등 문화 차이로 인해 최근 자주 부부싸움을 했고, 이혼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사기도 했다. 이혼설에 대한 시청자들의 우려와 함께 기사가 쏟아지자 장영란과 박명수가 걱정스런 의견을 내비쳤고, 이에 함소원은 “내가 쉽게 놔줄 것 같냐. 우리 남편 이제 스물 여섯이다”라고 유쾌하게 넘어간 바 있다.

이후 두 사람은 다툼 위주의 방송 대신 재산과 관련된 미래 계획 등 유쾌한 컨셉으로 바꿔 방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인다.
 
한편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10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