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경원, 아들 논문 청탁 의혹 해명 “물타기에 유감…당시 논문 작성한 적 없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10 17: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아들의 논문 특혜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발표했다.

10일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사실과 다른 물타기성 의혹제기를 하는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아이는 당시 논문을 작성한 바 없다”고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이는 아이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므로 허위사실을 보도할 경우 법적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아이는 고등학교를 우수한 성적(최우등 졸업)으로 졸업했다”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현대유플렉스 앞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집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매우 안타까운 것이 우리 아이는 본인의 노력과 실력으로 대학을 갔음에도 이것이 물타기 의혹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 아이가 미국에서 고등학교를 다니기 때문에 방학 동안 실험할 곳이 없어서 실험실 사용을 알려달라고 부탁드린 적이 있다”며 “학술논문을 쓰기 위한 것도 아니고 그 지역에 고등학생 과학경시대회 나가는데 실험을 해야 했기 때문이다. 8개월 이후 과학경시대회를 참여해서 본인이 프레젠테이션하고 수상하고 일이 진행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논문 저자 등재에 대한 질문에도 “우리 아이가 다 쓴 것이다. 7~8월에 실험을 했고 이후 과학경시대회 나가고 포스터 작성하기까지 일련의 과정에서 우리 아기가 모두 실험하고 작업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미 알려진 것처럼 저희 아이는 미국 고등학교를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했다”며 “아이의 실력과 상관없이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 뉴시스

나 원내대표는 다만 “실험실 사용을 아는 분에게 부탁한 것이 특혜라고 읽혀지는 부분이 있다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와 관련해서 허위사실을 보도하거나 아이가 실력과 상관없이 대학을 간 것처럼 보도한 부분에 대해선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노컷뉴스는 “조국 법무장관 딸에 이어 마찬가지로 논문 참여 특혜 의혹이 제기된 나경원 원내대표 아들에 대해, 해당 연구물의 교신저자는 ‘나경원 의원의 부탁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KBS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햄프셔주 소재 고등학교에서 재학하던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모 씨는 지난 2014년 여름방학 동안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 연구실의 인턴으로 일했다.

김 씨는 인턴 과정 중 연구한 결과를 2015년 열린 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고등학생이던 지난 2015년 미국에서 열린 학술회의 때 발표된 의공학 포스터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고 이듬해 미국 예일대 화학과에 진학했다. 연구물의 교신저자는 나 원내대표와 서울대 82학번 동기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고등학생이던 김 씨는 이 연구에서 자신의 소속을 서울대 대학원 바이오엔지니어링 전공(Interdisciplinary Program of Bioengineering, Seoul National University Graduate School)이라고 표기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윤형진 교수는 “김 씨가 참여한 연구가 난이도가 높지 않았고, 김 씨가 실제로 연구를 주도적으로 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