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볼빨간사춘기, "25살 나에게 보내는 편지" 변신이 기대되는 이유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9.10 16: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음원강자 볼빨간사춘기(우지윤, 안지영)가 색다른 변신을 꾀했다.

10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볼빨간사춘기 새 미니앨범 'Two Fiv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볼빨간사춘기와 MC 딩동이 진행을 맡았다.

볼빨간사춘기는 이번 새 미니앨범  'Two Five' 를 통해 그동안 보여주었던 음악 스타일과는 전혀 다른 색다른 음악적 색깔을 담아냈다. 특히 이번 앨범 역시 볼빨간사춘기가 전곡 작사, 작곡했으며 뮤지션으로서 한층 성숙해져 돌아왔다.

타이틀곡 '워커홀릭'은 세상에 부딪히는 정도가 남들보다 더 잦은 지친 워커홀릭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와 같은 곡으로 아쉽지 않은 청춘답게 오늘만 살아가고픈 스물다섯의 사춘기 감성을 담았다.

볼빨간사춘기 우지윤-안지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4월 '꽃기운' 앨범 발매 이후 5개월만의 컴백소감으로 안지영은 "'꽃기운' 앨범이 너무 사랑을 많이 받아서 대학축제, 단독콘서트, 아시아투어를 마지막으로 휴식도 취하고 이번 여름은 앨범준비하는데 바쁜 시간을 보냈다"고 전했다. 우지윤은 "여느친구들처럼 소소하게 지내면서 앨범준비해봤다"고 덧붙였다.

안지영은 타이틀곡 워커홀릭에 대해 "곡 작업할때 과부화가 많이 왔다. 집에서 작업하는 스타일인데 작업할때 거울 앞에 제 자신을 봤을때 푸석푸석하고 초췌해서 때려쳐야겠다 생각이 들었는데 이걸 곡으로 써봐야겠다 싶어서 곡이 탄생했다. 그래서 일탈의 느낌이 강하고 솔직한 느낌들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 명인 'Two Five'에 대해 "제가 정의하는 25살은 제일 모르는 나이인것같다. 20대 초반의 풋풋함도 아니고 후반의 성숙함도 아닌 애매한 나이라고 생각하는데 이 곡을 쓸때 친구들에게 영감을 많이 받았다. 25살은 졸업한지 얼마안됐고 취업을 준비해야하고 이때까지 해왔던것들과 다른 시도를 해야하고 도무지 알 수 없는 나이인것 같다. 그래서 이 곡의 가사처럼 '세상을 다 몰라도 괜찮아' 라는 생각으로 썼고 제가 썼지만 제가 들으면서 스스로 위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볼빨간사춘기 우지윤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기존 앨범들이 워낙 큰 사랑을 받았기에 신곡 발매를 앞두고 부담은 없었냐는 질문에 "그런 질문을 많이 받는데 많은 분들이 기대를 해주신다는 의미같다. 한편으로 감사드리면서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노래 들려드리겠다"고 전했다. 

볼빨간사춘기하면 으레 떠오르는 귀엽고 밝은 이미지와 확연히 다른 이번 앨범 컨셉에 대해 우지윤은 "가사도 그렇고 저번 앨범에 비해 귀여운 느낌이 없다. 표현하는데 있어서 이런 분위기를 할때 어색함이 없었다"고 전했다. 

안지영은 "깜짝 놀랐다. 앨범자켓 찍을때 '지영아 웃으면 안돼'라고 하시더라. 뭔가 뮤비속의 에피소드라 하면 나오시는 분들이 화려하시고 멋있는 분들이 섭외됐다. 술을 마시는 씬이 있는데 맨정신으로 못하겠어서 맥주를 세 모금 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기존 곡을 좋아해줬던 팬들의 거부반응은 없었냐는 질문에  안지영은 "가사적인 면이나 멜로디라인은 그대로 저희의 색깔을 유지했지않나 하는게 저희 생각이고 혹여나 다른 분들이 이게 볼빨간사춘기 노래라고 놀라시는 분들이 있을텐데 이 앨범의 의미는 앞으로의 음악적 행보나 발판도 쌓아갈 수 있는 기회가 되지않을까싶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르가 락적인 부분도 있고 힙합적 부분도 있고 여러가지가 들어있는데 사실 되게 해보고싶었다. 워커홀릭을 준비하면서 나머지 썼던 곡들이 수록곡에 들어가게 됐는게 그 색깔에 맞추다보니 이렇게 나오게 됐고 심경변화라기보다 '나도 새로운거 해보고 싶다, 재밌는거 해보고싶다' 라는 생각이 들어 하게됐다"고 덧붙였다.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또한 기존 곡들이 전반적으로 비슷한 분위기를 띄어 자기복제가 아니냐는 일부 지적에 대해 안지영은 "자기복제라는 말은 정말 많이 들었다"면서 "곡을 아무래도 남들한테 받아쓰기보다 직접 쓰다보니까 색이 비슷한 거는 어쩔수없이 당연한 사실이다.그래서 노래가 저희는 비슷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비슷하다는 분들이 많았지만 그게 다 저희가 쓰는 곡이다보니 그런 거 같다. 음악적으로 새로운 시도를 한 것이 자기복제라는 말을 들어서 '스타일을 바꿨다' 라고 생각하실수도 있겠지만 그런것보단 하고 싶은거에 중점을 맞춰서 음악을 만들기 때문에 시간에 따라서 다양한것을 보여줄 수 있는 친구가 되고싶다"고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안지영은 "내가 힘들때, 기쁠때 이런걸 듣고싶은데 없네 싶어서 곡을 쓰게 됐다.그게 계기가 되서 그런지 사람들 얘기를 많이 듣고 감정을 이해하려는 편이다. 저희 노래의 장점은 친근하기때문이 아닌가싶다. 내가 내 인생에 한번쯤 있을법한 이야기들이 노래에 사춘기 감성들이 녹아나서 많은분들이 공감도해주시고 위로도 받으시고 좋아해주시는거같다"고 전했다.

볼빨간사춘기의 새 미니앨범 'Two Five'는 오늘(10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