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팩트체크] 서장훈, 모교 연세대에 광고료 1억 5천만 원 기부 “어려운 학생들 위해 써달라”…선한 영향력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9.10 14: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모교 연세대학교에 1억 5000만 원을 기부했다.

10일 서장훈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에 따르면 "서장훈은 최근 연세유업 브랜드 광고 모델 출연료 전액을 연세대 저소득층 후배들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했다"고 밝혔다.

서장훈의 기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서장훈은 은퇴를 앞뒀던 지난 2012년 5월, 자신의 마지막 연봉을 모교에 기부한 바 있다.

당시 서장훈은 "그동안 선수로서 받아온 사랑에 보답한다"며 부산 KT 소닉붐에서 받은 연봉 1억 원에 개인적으로 1억 원을 더 보태 총 2억 원을 연세대에 기부했다.

서장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장훈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서장훈은 직접 모교를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하며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소외계층 학생들을 위해 써달라"고 당부했다.

서장훈은 지난 2017년에도 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고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소사이어티’ 회원에 가입하는 등 꾸준한 기부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서장훈은 선수 시절부터 꾸준한 기부 활동으로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고 있다. 서장훈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기부천사 행보를 걷고 있다.

한편, 서장훈은 JTBC '아는 형님', SBS '미운 우리 새끼', '동상이몽2- 너는 내 운명',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