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장제원 아들 장용준(노엘), 음주운전 시인…‘바꿔치기’ 의혹 인물도 입건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0 09: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으로 논란을 빚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 래퍼 장용준(활동명 노엘, 나이 20세) 10일 자정 경찰 조사를 마치고 구치가했다. 자신이 운전자라고 주장했던 30대 남성도 도피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 마포 경찰서는 어제(9일) 만취 상태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낸 장용준을 비공개 조사했다. 피해자인 운전자 A씨 역시 불러 함께 조사를 마쳤다.

경찰 측은 사고 이후 장제원 대신 운전을 했다고 주장한 30대 남성도 도피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장제원은 지난 7일 새벽 2~3시 사이 서울 마포구 광흥창역 인근 사거리에서 음식 배달을 하던 A씨를 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그는 혈중알코올농도는 0.12%로 ‘면허취소’ 수준인 0.8% 이상으로 조사됐다. 사고로 장제원은 다치지 않았지만, A씨는 경상을 입었다. 

이번 사건은 장제원이 처음에 음주운전을 부인했다가 뒤늦게 자수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초기에는 자신이 운전자가 아니라며 다른 사람에게 덮어씌우며 ‘바꿔치기’하려고 한 정황이 드러난 것.

사고 30분 후 장제원의 지인인 30대 남성이 현장에 나타나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했다. 이에 경찰은 장제원을 돌려보냈다. 2시간 뒤 장제원은 변호사, 어머니와 함께 경찰서를 찾아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에는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장제원이 사고 직전 운전하는 모습이 담긴 CCTV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는 오토바이 뒤를 따르는 벤츠 차량을 볼 수 있는데, 해당 차량은 시속 100km 정도의 속도로 질주하고 있어 경악을 금치 못했다. 

노엘(NO:EL, 본명 장용준) /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노엘(NO:EL, 본명 장용준) /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이 같은 사실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봐주기 수사가 아니냐”고 비판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 정례 간담회를 통해 “경찰이 자료를 찾으면서 추적하고, 운전했다고 주장하는 제3자에 대해서도 확인 작업에 들어가니까 여러 가지 것들을 고려해 자수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제3자가 운전했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하고 있다. 본인(장제원)이 음주운전했다는 것을 시인했다”고 설명하면서 “상호 간에 어떠한 얘기가 오갔는지 구체적으로 나와야 책임을 물을 수 있다. 그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민 청장은 “신속한 진상 규명 요구가 있기 때문에 신속히 조사할 것”이라며 “수사팀 보강해서 관련 사안을 면밀히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건 당사자인 장용준은 소속사인 인디고뮤직을 통해 “불미스러운 음주운전 사고에 관해 사과 말씀 올린다.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으신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죄책감을 갖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사과했다. 

장용준의 아버지인 장제원 의원 역시 자신의 SNS에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리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린다. 아버지로서 말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다. 용준이는 성인으로서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이러한 사과에도 누리꾼들은  “그냥 앞으로 활동하지 마라”, “더이상 응원도 못하겠네”, “장제원은 아들 관리부터 해야할 듯”, “어린 나이에 벤츠를 타면 뭐하냐 기본이 안 됐는데”, “나이 먹고 뭐하는 짓이냐 중에 마약은 손대지 마라”, “장제원 아들 차 샀다고 자랑하더니 음주운전으로 돌아왔네” 등 싸늘한 반응을 보내고 있다. 장용준이 사회적 물의를 빚은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기 때문이다.

장제원은 2017년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를 통해 이름을 알렸다. 당시 그는 귀여운 외모와 랩 실력 등으로 인기를 얻었으나 과거 성매매 시도 행적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일었다. 그는 미성년자 시절 자신의 트위터에서 성매매를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공개되면서 프로그램을 하차했다. 이 논란으로 인해 당시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장 의원은 당 대변인과 부산시장 위원징작에서 사퇴하기도 했다. 

그 외에도 미성년자 신분으로 흡연, 음주를 하는 사진들이 공개돼 많은 이들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렇듯 짧지 않은 2년이란 시간 동안 성매매부터 음주운전까지 논란의 연속인 장용준에게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