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피부병’ 닭발 시중에 유통, 식중독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 발견…“유통되지 않아야하는 품질”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9.10 09: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피부병 걸린 닭발이 시중에 유통되는 것으로 알려져 시선을 모으고 있다.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피부병에 걸려 곪은 닭발들이 현재 버젓이 유통되고있는 정황이 포착됐다.

한 양계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올 상반기까지 곪은 닭발이 외부로 유통됐다고 폭로했다. 

전 닭고기 가공업체 직원 A씨는 피부병 걸린 닭발에 대해 “유통되지 않아야 하는 품질”이라며 “근무하면서 볼 때는 전체 물량의 50% 이상 (곪았다)”고 덧붙였다.

도매상 측은 “B급까지를 그냥 그대로 벌크로 내친 적은 있다”며 곪은 부분을 도려내 시중에 판매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논란에 도계장 측은 “유통하라는 지시를 한 적 없다. 최종 유통책임은 도매상”이라며 책임을 떠넘기는 모습을 보였다. 

JTBC 뉴스 캡처
JTBC 뉴스 캡처

건국대 식품위생과학실험실 실험결과 구매한 곪은 닭발에서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1위 닭고기 업체 닭발에선 황색포도상구균이 1ml당 190만 마리, 모란시장에선 무려 4600만 마리가 발생했다. 이는 가정집 화장실 변기 1㎠에 있는 일반 세균이 보통 120마리 정도로 세균수만 최소 1만배가 넘는다고.

또한 한 시장에서 구입한 닭발에서는  임신부와 노약자에게 치명적인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도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국내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르면 피부병에 걸린 닭발은 감염된 발 전체를 버리도록 규정됐다. 하지만 닭고기 업체 측은 “곪은 부위를 도려내고 익혀 먹으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Tag
#닭발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