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문재인 탄핵’ vs ‘검찰단체사표환영’…극과극 반응 속 ‘실검 전쟁 계속’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09 18:2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이 임명된 가운데 반응이 극명하게 나뉘고 있다.

9일 오후 2시 청와대는 조 장관을 비롯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의 임명장 수여식을 진행했다.

이에 조국 장관의 임명을 축하하는 지지자들은 ‘검찰단체사표환영’이라는 검색어를 올리며 조 장관 가족과 주변 인사들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을 비난했다.

검찰이 조 장관의 아내 정경심 교수를 소환 조사하지 않고 기소한 것과 딸의 입시 논란 등 가족을 둘러싼 사모펀드 투자, 사문서 위조 등의 의혹을 수사하는 것을 비판하고 있는 것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한 데 대해 “대통령께서 고뇌에 찬 결단을 하신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검찰개혁과 사법개혁을 향한 국민의 명령에 충직하게 임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조 후보자 임명에 반발해 총력 투쟁을 예고한 데 대해 “국민의 목소리를 누구도 독단적으로 해석할 수는 없는 문제겠지만 우리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진실과 거짓의 충돌이 있었고 진실의 가치가 진군하기 시작했다고 말했었다"며 "국회는 국회 나름대로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국회 일정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신임 법무부장관 임명 재가된 조국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신임 법무부장관 임명 재가된 조국 / 연합뉴스

반면 조 장관 임명을 반대한 누리꾼들은 ‘문재인 탄핵’이라는 검색어를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렸다. 조 장관을 둘러싼 여러 의혹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을 강행한 것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날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측한대로 문정권은 조국을 임명했다”면서 “야당은 들러리만 섰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나 지은 죄가 많으면 들러리 섰겠나? 얼마나 야당이 깔보이면 저런 행패를 부리겠나? 무슨 명분으로 판 다 깔아준 뒤에 국조.특검을 외치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여주기식 하는 쇼는 문정권을 빼 닮았다. 곧 패스트 트랙 수사가 본격화 될 것이다. 지휘에 충실히 따른 애꿎은 의원들에게 법적책임 돌리지 말고 지도자답게 지휘한 지도부만 책임지고 나머지 의원들은 해방시켜 주어라. 그게 지도자의 자세다”라고 전했다.

홍 전대표는 “이제 야당에 대한 기대는 접는다”라며 “이젠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 우리도 100만이 모여서 문재인 아웃을 외쳐 보자”라며 문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했다.

한편 실검 전쟁은 지난달 27일 조 장관이 후보 시절, 조 장관의 법무부 장관 적격성 여부를 놓고 누리꾼들이 ‘조국힘내세요’와 ‘조국사퇴하세요’를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리며 시작됐다.

28일에는 '가짜뉴스아웃',  29일 '한국언론사망' 30일  '보고싶다 청문회' '법대로임명' 31일 '나경원 자녀의혹' 4일 '나경원소환조사' 5일에는 '황교안자녀장관상' 등이 연이어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