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홍준표, 조국 임명 재가에 탄핵 주장 “문재인 아웃 외쳐보자”…재가 뜻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9.09 14: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인한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고 나섰다.

9일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측한대로 문정권은 조국을 임명했다”면서 “야당은 들러리만 섰다는 것이 확인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나 지은 죄가 많으면 들러리 섰겠나? 얼마나 야당이 깔보이면 저런 행패를 부리겠나? 무슨 명분으로 판 다 깔아준 뒤에 국조.특검을 외치냐?”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여주기식 하는 쇼는 문정권을 빼 닮았다. 곧 패스트 트랙 수사가 본격화 될 것이다. 지휘에 충실히 따른 애꿎은 의원들에게 법적책임 돌리지 말고 지도자답게 지휘한 지도부만 책임지고 나머지 의원들은 해방시켜 주어라. 그게 지도자의 자세다”라고 전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SNS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SNS

홍 전대표는 “이제 야당에 대한 기대는 접는다”라며 “이젠 재야가 힘을 합쳐 국민 탄핵으로 가는 수밖에 10월 3일 광화문에서 모이자. 우리도 100만이 모여서 문재인 아웃을 외쳐 보자”라면 문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했다.

이날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6명 장관 및 장관급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최기영, 법무부 장관에 조국, 여성가족부 장관에 이정옥,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한상혁,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에 조성욱, 금융위원회 위원장에 은성수 임명을 재가했다”고 말했다.

앞서 조국 법무부 장관은 딸 조민 씨의 박사 학위 위조 등 부정입학 논란으로 물의를 빚었고, 그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기소되기도 했다. 이후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으나 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했고, 야당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재가 소식에 재가의 뜻에도 이목이 모이고 있다. 재가는 안건을 결재하여 허가하는 것을 의미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