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원중♥’ 곽지영, 달달한 모델 부부 일상 “오빠가 열일해줬다”…혼전순결 이유는?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09.09 0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동상이몽2’에 출연 중인 김원중-곽지영 부부가 달콤한 신혼생활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8일 곽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빠가 열 일을 해주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곽지영은 빨간 스웨터에 검은 치마를 입고 모델다운 늘씬한 몸매를 뽐냈다. 특히 운동화를 신고 있음에도 인형 같은 비율을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곽지영은 청순한 미모와 맑은 미소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열 일로 인해 오늘도 빛나는 언니“ “와 이거 레전드에여 언니” “언니 진짜 너무 예뻐요ㅠㅠ 유튜브 브이로그 자주 올려주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곽지영 인스타그램
곽지영 인스타그램

곽지영은 1990년생으로 올해 나이 30세이다. 그는 2009년 제18회 슈퍼모델 선발대회 2위를 차지하며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홍승완, 곽현주, 이승희, 홍혜진, 예란지, 김서룡의 패션쇼 모데를 섰고 각종 잡지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그의 남편 김원중은 1987년생으로 올해 나이 33세로 곽지영보다 3살 연상이으로 2009년 잡지 ‘맵스 마인드’ 모델로 데뷔한 모델이다. 현재 국내 패션계를 선도하는 탑 모델이며 모델 일과 함께 동갑내기 모델 박지운과 브랜드 ‘87mm’를 개업해 영역을 넓히는 중이다.

김원중-곽지영 부부는 모델 선후배 사이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해 7년간의 열애 끝에 지난해 5월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제 막 결혼한 지 1년이 넘은 두 사람은 ‘동상이몽2’에서 사랑스러운 신혼 생활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두 사람은 혼전순결을 7년간 지켰다는 발언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김원중은 지난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신혼여행으로 파리에 갔는데 아내는 모델 활동할 때 걷던 길을 걸으며 추억에 젖었지만 저는 다 필요없고 오직 첫날밤 생각 뿐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연애 7년동안 진짜 첫날밤이었냐”라고 묻자 그는 그렇다고 긍정했다. 

이어 김원중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이 친구가 살아온 배경이 있으니 그것을 존중해야한다고 생각했다”라고 7년간 아내를 위해 혼전 순결을 지켰다고 밝혔다.   

한편 두 사람이 출연하는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은 다양한 분야의 커플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바라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20분 SBS에서 방송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