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 김하경, 김우진에게 김해숙 병 알리고 “결혼 못한다”…김소연은 김해숙에게 초음파 사진 보여주고 ‘눈물’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는 김하경이  기태영에게 김해숙의 병을 알리며 결혼을 미루자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99, 100회에서 미리(김소연)는 미선(유선)에게 엄마 선자(김해숙)와 자신이 함께 하겠으니 집에 들어갔다고 오라고 일렀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미리(김소연)는 미선(유선)에게 “언니나 미혜랑 내가 다르다는 거 알지 않냐? 막말로 날 그냥 고아원에 보냈어도 됐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미선(유선)은 미리에게 “넌 나나 미혜보다 엄마한테 더 좋은 딸이었어”라고 하며 위로하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미옥(박정수)도 사돈 선자(김해숙)가 3개월 시한부임을 전해 듣고 남편 대철(주현)에게 “불쌍해서 어째”라고 하며 애통해했다. 미옥은 미선에게 “긴병에 장사없다. 너 혼자 하지말고 동생도 부르고 간병인 알아 봐라”고 현실적인 조언을 하면서도 “우리가 큰 도움은 못되겠지만 다빈이 잘 돌봐 줄게. 내가 너한테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선자(김해숙)는 미리(김소연)가 보여준 태아 초음파 사진을 보고 “너도 낳았어. 이것아. 이 에미 가슴으로”라며 애틋함을 표현했다.

우진(기태영)은 미혜(김하경)이 선자가 3개월 시한부임을 알리고 “우리 결혼 못할 것 같다”라고 말하자 “아니 그러지 말고 우리 결혼 최대한 서두르자. 이럴때 일수록 어머니 더 편하게 해드리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미혜는 우리 엄마가 죽을 거라는 말이냐? 암 걸렸다고 다 죽지 않는다. 우리 엄마 나을 거다”라고 하며 화를 냈다.

이어 미혜는 “실망이다. 편집장님이 같이 슬퍼하며 내 말을 들을 줄 알았다. 난 엄마 다 나으면 결혼할 거다. 편집장님 정말 못됐다”라고 하며 일어섰다.

또 재범(남태부)는 피터(한기웅)과 출판사로 들어오다가 미혜의 모습을 보고 우진에게 “미혜 무슨 일 있죠?”라고 묻게 고 우진은 고개를 끄덕이게 됐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 김해숙(박선자 역), 김소연(강미리 역), 유선(강미선 역), 김하경(강미혜 역)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100부작에서 8회 연장해 108회로 종영 예정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