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병헌, 아이돌 출신 이준영-권소현 “‘미스터 기간제’ 전부터 친분…시작할 때 편했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10 09: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배우 병헌이 ‘미스터 기간제’를 통해 호흡을 맞춘 유키스 멤버 이준영(준)과 포미닛 출신 권소현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태풍과 함께 매서운 비가 쏟아지던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톱스타뉴스 인터룸에서 배우 병헌과 만났다. 이날은 ‘미스터 기간제’의 마지막 방송이 온에어 되는 날이자, 종방연을 하루 앞둔 날로 작품에 돤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이날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등장한 병헌은 “오디션까지 포함하면 4~5개월을 함께한 작품이다. 짧은 시간인 것처럼 느껴져서 아쉽다”고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미스터 기간제’에서 병헌은 학교폭력 피해자인 안병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처음 병호 역의 설정을 받았을 때 “평범한 학교는 아니다. 병호가 그 학교에서 어떤 모습으로 보여야 할까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병호라는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분들에게 이런 아이가 찾아보면 많지 않을까 전해지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좀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병호는 괴롭힘을 당했던 상황을 벗어나게 해준 범진(이준영 분)이에게 휘둘리며 이용당하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병헌에게 병호가 그럴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뭐였던 것 같냐고 묻자 “이 부분에서 많이 생각해봤는데 병호는 그런 환경이 어느 순간 적응이 된 것 같아서 쉽게 다른 분들한테 도와달라는 말을 선뜻 못했다. 누군가 도와주려고 했을 때도 그 사람한테 피해가 갈까 걱정되기도 하고 그랬던 것 같다”고 답했다.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병헌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미스터 기간제’는 병헌을 비롯해 범진 역의 유키스 멤버 이준영과 서윤아 역의 포미닛 출신 권소현까지 아이돌 출신 배우들이 여러 명 등장했다. 병헌 역시 과거 틴탑에서 엘조라는 활동명으로 연예계에 처음 입문했던 바. 

가수 활동 당시 두 사람과 친분이 있었냐는 질문에 “소현이는 활동하면서 자주 겹쳤다. 또 준영이는 저랑 같은 샵에 다닌다. 그래서 드라마 시작할 때 아는 분들이 많아서 편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소현이나 준영이도 그렇고 또래들이 많으니까 뭔가 더 편안하게 이야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 아무거리낌없이 연기, 장면에 대해 얘기해서 더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게 됐던 것 같다”고 촬영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