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구석1열' 박정민, 배우 이제훈 선배 "현장에서 연기력에 놀라 절치부심했다"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08 11: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방구석1열' 배우 박정민이 영화 '파수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8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은 ‘충무로가 주목하는 젊은 배우 특집’을 마련했다. 배우 박정민이 특별 출연해 자신이 출연한 두 영화 ‘파수꾼’과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배우 박정민은 "영화 '파수꾼'은 무언가를 지키는 사람들의 의미에서 가져왔다"고 타이틀의 뜻을 전했다. 이어 박정민은 "일부만 작품이 상영되는데 그 중에 파수꾼이 상영이 된거다. 갑자기 감독님이 영화가 개봉한다고 해서 놀랐다"며 작품의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배우 이제훈과의 촬영에 대해 "한 학번 선배다. 리딩할 때는 연기를 잘하지 못했다. 현장에서는 놀라울 정도로 연기를 잘했다. 내가 압도당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배우 서준영 또한 가장 먼저 데뷔해 박정민도 의지할 수 있었다고. 박정민은 "최근에 소집해제여서 앞으로 더 활동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 JTBC '방구석1열' 캡처
박정민 / JTBC '방구석1열' 캡처

박정민은 "영화 '세상의 끝'을 보시고 윤성현 감독이 나한테 연락이 왔다. 그런데 그 작품에서 주인공이지만 대사가 없다. 막상 오디션을 보는데 놀라워하셨다. 2차 오디션까지 봤는데도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시더라"며 웃었다. 이어 박정민은 "결국에는 캐스팅이 확정됐다. 매일 같이 사무실에 출근해야 한다고 하더라. 매일 나가서 연습했다. 하루는 연습을 하다말고 그냥 수다만 떨기도 했다. 그 모습을 전부다 녹화하셨더라. 그걸 보고 알게 됐다. 내가 잘못 연습하고 있는게 무엇인지"라며 윤성현 감독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영화 '파수꾼' 촬영 당시 박정민은 이제훈이 힘들었을거라고 생각했다고. 박정민은 "청춘물에서 흔하게 볼 수 있는 캐릭터지만 감정을 갑자기 폭발시키거나 절제 하거나 해야 하는 경우가 많아서 나중에 생각해보니까 힘들었을거 같더라"고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또한 장성규가 "가방을 찾으러 갔다가 따귀를 맞는 장면이 인상적이다"고 하자, 박정민은 "나만 빼고 배우 이제훈하고 감독님과 몰래 때리는 타이밍을 맞췄다고 했다. 그래서 촬영하는데 언제 때리나 했다. 겨울이여서 맞고 아프더라. 나중에 제훈이 형이 나를 때린 장면 촬영하고 나서 집으로 가면서 울었다고 하더라. 너무 미안해서"라고 전했다. 

한편 '방구석 1열'은 영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한 방에 모여 영화와 인문학을 토크로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MC로는 윤종신, 장도연, 장성규, 민규동, 주성철이 진행을 맡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