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멜로가 체질’ 천우희, 이유진-백지원과의 에피소드 대본에 쓰고 방송가에 소문…정승길은 백지원에게 천우희의 대본 표절?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7 23:5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멜로가 체질’ 에서는 천우희가 이유진과 백지원과의 사건 대본에 쓰고 정승길은 백지원-천우희 같은 에피소드에 표절을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10회’에서 인종(정승길)은 혜정(백지원)의 대본을 보던 중에 진주(천우희) 대본과 비슷한 부분을 발견했다.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jtbc ‘멜로가 체질’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진주(천우희)와 범수(안재홍)은 대형 제작사 SD의 제안을 거절하고 한주(한지은)의 제작사 흥미유발을 선택하게 됐다. 하지만 범수(안재홍)는 자신의 조감독이었던 환동(이유진)에게 촬영, 미술, 음악 감독에 배우까지 자신과 함께 일해 온 스태프를 모두 뺏기게 됐다.

혜정(백지원)과 진주(천우희)의 대본을 읽게 된 인종(정승길)은 둘의 대본에서 진주와 환동의 과거, 거기에 혜정과 범수의 이들이 에피소드가 중복됐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에 인종은 혜정을 만나서 진주와 혜정의 대본에 대해 얘기했고 혜정은 진주가 자신의 대본을 표절 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인종(정승길)은 “설마 임진주 작가가? 뭐가 아쉬워서” 라고 했고 혜정(백지원)은 “그럼 내가 표절했냐?고 하며 화를 내며 자리를 떠났다. 이후 그들의 꼬인 인연은 혜정의 보조작가가 단톡방에 잘못 올리면서 일파만파 방송가에 퍼지게 됐다.

환동(이유진)은 진주(천우희)를 만나고 “그냥 써라. 대본 재미있더라. 내가 너와 사귈때 바리지 말자라고 했는데 지금 되니 또 바라고 있다. 네가 쓴 대본으로 감독을 하고 싶었는데”라고 말했다. 그때 진주는 환동의 뒤 유리문으로 보이는 범수(안재홍)를 보고 “내가 뒤를 밟혔네”라고 말했다. 

또 범수는 환동을 보고 “스텝 다 뺏어갔으면서 작가까지 노리냐?”라고 물었고 환동은 범수와 진주 사이에 흐르는 기류로 질투를 하게 됐다. 

‘멜로가 체질’은 영화 과속스캔들, 써니를 각색하고 영화 스물을 각본, 연출한 이병헌 감독이 연출했다. 

서로 견기디 힘든 현실 속에서도 서른 살 이기에 아직 꿈을 꾸는 그들 천우희(임진주역), 전여빈(이은정역), 한지은(황한주 역)이 일과 연애에 대한 고민을 친구들에게 털어놓고 위로 받으며 한 걸음씩 성장하는 서른 살의 판타지이다.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