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장동건-김옥빈과 짜고 가짜 신탁 내리고…송중기는 김성철과 깃바닥 탈출 ‘신주환 구하러 지옥으로 돌아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7 22: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아스달 연대기’ 에서 김지원은 장동건-김옥빈과 짜고 아라문 재림과 가짜 신탁을 내리고 송중기는 깃바닥을 탈출하지만 신주환을 구하러 다시 돌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에서는  은섬(송중기)은 돌담불 깃바닥에서 겨우 도망치고 돌담불에 잡혔다는 달새(신주환)를 구하러 다시 돌아가게 됐다.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tvN‘아스달 연대기’방송캡처

 

은섬(송중기)은 사람들의 만류에도 자신의 보석을 찾으려는 잎생(김성철)과 함께 달새(신주환)을 구하러 가서 그가 고문 당하는 모습을 보고 마음 아파했다. 

지난 Part 2에 이어 탄야(김지원)은 태알하(김옥빈)의 지시대로 타곤(장동건)이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이라고 말했다. 탄야는 와한족에 전해 내려오는 전통 춤으로 아사신의 곧족을 상징하는 별방울을 찾고 태알하(김옥빈)이 외우게 한 신탁을 말했다.

태알하는 탄야에게 “아라문 해슬라는 언제 재림하시냐?”라고 물었고 탄야는 “이미 왔으나 알아보지 못했다”고 답했다. 이어 타곤(장동건)에게 “그대는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이다”고 말했다. 아스달 사람들은 와한의 탄야가 아사신의 별방울을 찾자 그를 대제관이라 칭송하고 아라문 해슬라의 재림이라고 하자 환호를 했다.

또한 탄야(김지원)은 돌담불 깃바닥에서 노예생활을 하고 있는 은섬(송중기)을 구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탄야는 타곤에게 “아스달에서 노예로 일하고 있는 와한 사람들을 풀어달라. 그리고 돌담불에서 일하고 있는 노예도 구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타곤(장동건)은 “미르하 그런 것은 이제 나한테 허락 맡을 필요가 없다”라고 했고 그때 무백(박해준)이 나타나서 탄야의 명령을 받게 됐다.

또 은섬은 무백과 만나고 대제관이 된 탄야와 재회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한편,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아스달 연대기'의 인물관계도는 와한의 전사 은섬(송중기)과 새녘족, 대칸의 수장 타곤(장동건)이 적대관계를 이룬다.

와한족의 탄야(김지원 27)는 은섬(송중기 34)과 애정관계며, 해족의 태알하(김옥빈 32)는 타곤(장동건 47)과 애정 관계다. 때문에 탄야와 태알하는 적대 관계이다.

이와 함께 산웅역에 김의성, 무백 역에 박해준, 단벽 역에 박병은, 무광 역에 황희, 아사론 역에 이도경, 아사사칸 역의 손숙, 아사욘 역의 장율, 아시혼 역의 추자현, 해미홀 역의 조성하, 채은 역에 고보결, 달새 역에 신주환, 라가즈 역의 유태오가 출연한다.

‘아스달 연대기’ 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tvN‘아스달 연대기’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tvN‘아스달 연대기’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