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 유선, 최명길에게 엄마 김해숙 폐암 말기에 3개월 시한부 듣고…김해숙 쓰러지자 병원행 ‘후회의 눈물’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는 유선이 최명길에게 엄마 김해숙이 폐암 말기에 3개월 시한부라는 말을 듣고 달려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7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97, 98회에서 미선(유선)은 인숙(최명길)에게 엄마 선자(김해숙0가 폐암 말기임을 뒤늦게 전해듣고 선자를 찾아갔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선자(김해숙)는 병원에서 폐암 말기와 3개월 시한부를 판정을 받고 자신이 죽기 전에 딸들에게 김치를 담궈주기 위해 딸들을 모았고 김치를 담그게 했다. 이에 큰 딸 미선(유선)은 시어머니 미옥(박정수)를 따라 시골에 다녀 온 터라 피곤한 나머지 선자에게 심한 말을 했다.

이어 미선은 딸 다빈(주예림)의 영어 과외비를 벌기 위해서 마트에서 일을 하게 됐다. 인숙(최명길)은 종수(동방우)에게 미리(김소연)를 길러준 설렁탕 집 선자(김해숙)가 “폐암 말기이니 미국에 가는 것은 3개월 뒤로 미루고 3개월만 머물겠다”라고 부탁했다.

이어 인숙은 미선이 일하는 마트를 찾아가서 “엄마 선자가 폐암 말기이고 3개월 밖에 안 남았다고 하니 네가 가봐라”고 일렀다. 미선은 집으로 달려가서 엄마 선자가 쓰러진 것을 보고 응급실로 옮기게 됐고 의사에게 왜 이제 왔냐는 말을 들으면서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 김해숙(박선자 역), 김소연(강미리 역), 유선(강미선 역), 김하경(강미혜 역)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100부작에서 8회 연장해 108회로 종영 예정이다.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