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멜로가 체질’, 1% 시청률에도 좌절하지 않는 이병헌 감독-출연진의 이유있는 여유...“뿌렸던 것 거둬들일 시간” (종합)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9.06 16: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멜로가 체질’ 출연진과 이병헌 감독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6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 스탠포드룸서 JTBC ‘멜로가 체질’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기자간담회에는 천우희, 전여빈, 한지은, 안재홍, 공명, 이병헌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멜로가 체질’은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드라마. 극중 천우희는 드라마 작가 임진주 역을,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한지은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PD 황한주 역을, 안재홍은 드라마 감독 손범수 역을, 공명은 드라마 제작사 마케팅 신입사원 추재훈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멜로가 체질’ 출연진 / JTBC 제공
‘멜로가 체질’ 출연진 / JTBC 제공

16부작으로 제작된 ‘멜로가 체질’은 8회까지 방영되면서 반환점을 돈 상태다. 이미 촬영을 다 마친 상태에서 중간 결산 분위기로 준비된 이번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배우들과 이병헌 감독은 홀가분하다는 반응이었다. 더불어 행복하다는 이야기가 빠지지 않았다.

다만 시청률에 이야기도 빠질 수 없었다. 1,600만 관객을 끌어모은 영화 ‘극한직업’의 감독으로서 첫 드라마 연출에 도전한 이병헌 감독이지만, 1%대의 저조한 시청률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병헌 감독은 나름의 분석을 내놨다. 그는 “심층적으로 분석 중인데, 아직 분석이 끝나지 않았다. 그렇지만 제가 목격한 것이 있다”며 “나이가 어린 20대 초중반, 10대인 사촌들과 함께 드라마를 봤는데, 이해를 못해서 자꾸 질문을 하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 지점까지 생각하지 못했다는 걸 그 때 깨달았다. 포용력이 좁은 드라마라고 볼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비결에 대해서는 “작품에 대해 공감해주시고 이해를 해주시는 것 같다. 그 분들의 탄탄한 지지가 있어서 사랑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병헌 감독 / JTBC 제공
이병헌 감독 / JTBC 제공

종영까지 한참 남았는데도 촬영이 미리 마무리된 점에 대해서 배우들은 아쉬워하는 모습도 보였다. 공명은 “촬영을 다 마친 상태여서 홀가분하게 기자님들을 만날 수 있는 것 같다”며 “이번 작품을 촬영하면서 소위 꿀 빨았다고 생각한다 (웃음). 즐겁게 촬영현장에 가서 적은 시간으로 재밌게 촬영한 것 같다. 끝나게 되니 아쉽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병헌 감독과 재회하게 된 것에 대해서 언급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안재홍은 “저는 대사가 많아서 꿀 빨지 않았다”고 답변을 시작해 웃음을 줬다. 이어 “촬영이 끝나서 시원섭섭하다는 느낌이 든다. 뜻깊은 작품에 함께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좋은 대본 속에서 최고의 배우들과 감독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5개월 넘는 시간이 즐겁고 뜨거운 시간으로 남을 것 같다”고 전했다.

천우희 / JTBC 제공
천우희 / JTBC 제공

천우희는 “중심을 잘 잡아야한다는 부담이 있었고, 처음 접해보는 캐릭터라 긴장도 됐다. 그렇지만 오히려 제가 도움을 많이 받은 것 같다”며 “행복하게 촬영했고, 이번 작품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한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촬영이 끝났으니 모두 한 자리에 모여서 본방사수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도 밝혔다.

워낙 제작 단계부터 화제가 됐던 작품이다보니 이병헌 감독에 대한 질문이 끊이지 않았다. 시청률에 대한 분석을 내놓은 그는 다시 드라마에 도전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어느 정도 예상하긴 했지만 정말 힘들다”며 “모험 끝에 너덜너덜해지긴 했지만 향후 에너지를 분산시켜서 좀 더 영리하게 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처음으로 드라마를 연출하면서 배우게 된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금까지의 결과물이 전부 저에게는 공부다”라며 “개인적으로는 혼란스럽기도 하다. 제가 하고싶은 것과 대중이 원하는 것과의 간극을 좁히는 것을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다른 영화 감독들이 드라마에 도전하는 것에 대해서는  “연출을 하시든 글을 쓰시든 둘 중 하나만 하셨으면 좋겠다”며 “두 가지를 다 하는 건 저만 하고 싶다”며 웃어보였다.

안재홍 / JTBC 제공
안재홍 / JTBC 제공

천만 감독에서 시청률 1%까지 다양한 숫자를 경험한 이병헌 감독은 “반성도 하고 있고, 겸허히 받아들이고 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는 “우리 드라마가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고 제작된 건 아니지만, 그걸 감안하고서라도 미치지 못했다”며 “아침에 시청률을 확인하는데, 오타가 난 줄 알고 휴대폰을 흔들어댄 적이 있다. 편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저한테도 압박이 있었다는 걸 인정하게 됐다”고 에피소드를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올 초에 그런 어마어마한 수치를 경험하고 나서 저 자신도 모르게 있었을 불손함을 잠재우게 하는 시간이었다”고 자평했다.

오늘부터 후반부(9회~16회)가 방영되는 ‘멜로가 체질’. 관전포인트가 있을까. 이병헌 감독은 “이제 뿌렸던 것을 거둬들일 시간”이라며 “진주와 범수의 키스신 정도를 빼면 스포일러라 자세하게 말씀드릴 순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주와 범수의 로맨스, 은정이 보는 환상을 정리하는 내용이 나올 것 같다”며 “편집하면서 많이 울었다. 한주도 예상에서 벗어난 재미가 나올 것 같다”고 덧붙였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천우희는 “강력한 한 방이나 자극적이 없다는 점이 우리 작품의 강점”이라며 “각각의 이야기가 잘 녹아있고 상황을 곱씹을수록 여운이 남기 때문에 남은 회차도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진행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랑비에 옷 젖듯 결국 마지막 엔딩을 봤을 때 마음이 꽉 차는 충만한 드라마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저조한 시청률 때문에 분위기가 가라앉을 수도 있는 상황에서 배우들이나 감독의 표정에서는 그런 부분을 전혀 읽을 수 없었다. 오히려 그런 가운데서도 화기애애함이 묻어났다. 어쩌면 후반부에서 기분좋은 반전이 일어날 수 있지 않을까.

‘멜로가 체질’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