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최신유행 프로그램2' 오원택 PD, 참전용사 비하 논란에 입 열어…"전체적인 맥락을 봐줬으면"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9.06 14: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최신유행 프로그램2' 오원택 PD가 최근 불거진 참전용사 비하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는 '최신유행 프로그램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서는 권혁수, 김민교, 정이랑, 예원, 이세영, 강윤, 아린, 박규남, 지예은, 김은정, 강율, 이홍렬, 오원택 PD, 강봉균 PD, 강나래 PD가 참석했다.

오랜 기다린 끝에 돌아온 만큼, 헬조선의 청춘들을 위한 대환장 어덜트 애니메이션 '아싸써커스', 역대급 핵인싸로 다시 돌아온 깜찍한 혼종 코너 '요즘것들 탐구생활', 제 4차 산업 블록체인 디지털 인코딩 코메디 시트콤 '스타트-엇!?'이 놓칠 수 없는 재미로 시청자들의 인싸력을 책임질 예정이다.

시즌 1을 이끌었던 권혁수, 김민교, 예원, 이세영, 문빈, 박규남, 지예은이 또 한 번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정이랑, 강윤, 아린, 김은정, 강율, 그리고 '왕년 인싸' 계그계의 이홍렬이 시즌2에 새로 합류하게 돼 새로운 코믹 시너지의 탄생이 기대된다.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 시즌2’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 시즌2’

오원택 PD는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아무래도 저희가 코미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 사회 풍자 코드를 활용한 웃음이다 보니 소재들을 우리 주변에서 찾을 수밖에 없다. 그래서 사람들이 공감하는 이슈를 다룰 수밖에 없다. 그것을 다룰 때 사람들이 불편하거나 싫어하지 않을까 하는 것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저희는 웃음을 드리는 방식에 있어서 먼저 세심하고 사려 깊게 불편함을 느끼시지 않게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이슈가 불거지긴 했다. 그때 했던 내용에 현재 불편함을 느끼시는 분들이 있다면 최소화시켜서 웃음을 만들려고 한다"며 "동시에 웃음은 조금 뾰족한 점이 있어야 모두가 공감하고 웃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웃을 수 있게 면밀하게 고려해서 연출을 하려고 한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이어 "논란이 되었던 참전용사 이야기는 이번에 새로 하거나 만들어낸 이야기는 아니다. 작년에 논란이 된 군무새 편의 특정 장면이 오해를 사고 있다 참전용사 역으로 민교씨가 연기를 해주셨다"며 "군대에서 선임이 후임을 일방적으로 괴롭히거나 하는 부정한 상황들을 희화화해서 풍자했다. 그런 개념으로 선임들이 후임들을 괴롭힐 수 있다고 하면 그것보다 더 윗 선임인 베트남 참전 용사, 6.25 참전 용사, 더 윗선이라면 이순신 장군까지 올라가서 더 윗세대가 있다고 표현한 것이다"고 '군무새' 논란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또한 "캡처만 보고서 참전 군인의 복장은 맞다. 고증에 충실해서 그 복장을 사용했기 때문에 동일한 의상이 사용됐다. 참전용사를 희화화하거나 따라 하지는 않았다.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서 생각해주셧으면 좋겠다. 한 장면을 보면서 오해를 사는 부분이 있다면 저희가 더 조심하고 세심하게 편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원택 PD는 "이번 시즌에서도 세심하게 만들어갈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가장 목표로 세우고 있는 건 요즘 사회에서는 서로 혐오를 하는 발언들이 많다. 이런 것들은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 벌어지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해하려는 노력 없이 서로를 비판하고 손가락질을 하는 그런 것들이 마음이 아팠다. 이번 시즌은 세대를 넓힌 이유도 세대 간의 몰이해를 해소하기 위해서였다. 서로에 대한 갈등을 웃음으로 승화하고 사회적인 갈등이나 분노, 혐오가 해소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가 저희 프로그램의 의도다"고 덧붙였다.

한편,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2'는 오는 7일 오전 1시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