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민교, ‘최신유행 프로그램’서 참전용사 비하 논란→난리 난 인스타그램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9.06 10: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김민교가 뒤늦게 6.25 참전용사를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10월 방영된 XtvN 예능 프로그램 '최신유행 프로그램2'의 '요즘 것들 탐구생활' 코너에서는 군대를 다녀왔다는 자부심으로 모든 걸 군대로 귀결시키는, 이른바 '군무새'(군인과 앵무새의 합성어) 에피소드를 그려냈다.

'군무새의 특징' 편에서 '군무새'로 소개되는 대학 복학생(권혁수 분)은 자기보다 군대를 늦게 갔다 온 후배에게 "네가 간 건 군대도 아니야. 나 때는 말이야~"라며 으스댄다. 이를 본 머리가 희끗희끗한 교수는 "월남전도 안 겪어본 놈들이"라며 손가락질을 한다. 

이 교수는 60군번 월남전 참전용사다. 마지막에 48군번 6·25 참전용사라는 백발의 노인(김민교 분)이 등장해 이들에게 "6.25 전쟁도 안 겪어본 놈들이 뭘 안다고, 나 때는 말이여"라고 말한 연기를 지적했다.

이 내용이 캡처돼 온라인에 퍼지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비판 여론이 나왔다. "6·25 참전용사를 희화화했다"는 것. 6·25 참전용사의 복장까지 따라 해 '꼰대(늙은이를 이르는 은어)'로 묘사했다는 지적 등이 나왔다.

김민교 참전용사 비하 논란 / XtvN 예능 프로그램 '최신유행 프로그램2'
김민교 참전용사 비하 논란 / XtvN 예능 프로그램 '최신유행 프로그램2'

해당 방송은 방영된 지 1년 정도 지났지만 최근 커뮤니티 사이에서 다시 회자하며 김민교의 인스타그램에 비판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김민교 인스타그램에 "참전용사 비하..실망이고 다시는 안보겠습니다"라며 "이런류 각본은 보고 개인적으로 거르는 게 좋다"라고 지적하자 김민교는 "희극 다루는 사람으로 민감한 부분은 신경을 많이 썼고 잘 거르며했다 생각하는데, 너무 어렵다"라고 남겼다.

또한 김민교 연기가 참전용사를 비하하지 않았다는 의견도 달렸다.

이들은 "군무새 풍자 유머였는데 군무새들 개그를 개그로 못 받아들이고 와서 난리네", "본방사수 비하 정도는 아니던데 다들 조금 예민하신 듯", "댓글들 왜저래. 참전용사분들도 그냥 웃고 지나가겠구만"이라고 남겼다.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 시즌 2는 오는 7일부터 시작한다. 이번 시즌은 "시청자가 원하면 제작진이 만든다"는 철학으로 공식 홈페이지에 '최신유행 청원' 게시판을 개설했다. 시청자들 공감과 재미를 끌어내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을 지향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