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윤선우에게 “나를 구해준 아주 고마운 사람”…송민재 친자 모른채 이별식하며 ‘서로 아쉬워해’ 먹먹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9.05 21: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영은이 윤선우의 레스토랑을 그만 두면서 이별식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5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93회’에서는 금희(이영은)가 상원(윤선우)의 레스토랑을 그만 두고 이별을 하게 됐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영심(김혜옥)은 선경(변주은)에게 말을 듣고 상원(윤선우)가 불륜녀 상미(이채영)의 동생이라는 사실에 금희(이영은)에게 빨리 레스토랑을 그만두라고 했다. 하지만 금희(이영은)은 상원에게 “직원을 구할 때까지 레스토랑에 나오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영심은 상원의 레스토랑에 있는 금희(이영은)를 보고 빨리 나오라고 했고 할 수 없이 여름이와 함께 집으로 갔다. 여름이(송민재)는 할머니 영심(김혜옥)이 상원(윤선우)에게 불친절한 모습이 이상하다고 생각했는데 자기 전에 상원에게 전화를 걸어서 “아저씨가 슬플까봐 전화를 했다”라고 말하며 위로를 했다.

또한, 경애(문희경)는 여름이가 상원이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고 사진에 푹 빠져 있다가 용진(강석우)가 뭘 그럴게 봐라고 묻자 깜짝 놀랐다. 용진(강석우)은 온 가족이 식사하는 자리에서 “당신 거 핸드폰 속의 아이 말이야. 이쁘긴 하더라”고 말했고 여름이가 상원의 아들임을 알고 있는 준호(김사권)와 수철(손종범)도 깜짝 놀랐다.

경애(문희경)는 여름이가 상원 아들이자 친손자임을 숨기고 남편 용진(강석우)에게 “당신 눈에도 이뻐 보이냐?”라고 눈치를 살폈다. 금희(이영은)은 상원(윤선우)에게 레스토랑 오늘까지만 있겠다라고 밝혔고 상원은 금희를 위해 레스토랑 문을 일찍 닫고 이별식을 준비했다.

상원은 금희에게 와인을 따라주며 “더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라고 말했고 금희는 “상원 씨 지금까지 충분히 지켜줬다. 상원 씨는 나한테 감사한 사람이다. 세상이 무너질 것 같을 때 나를 구해준 아주 고마운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상원은 “나도 그랬다. 금희 씨랑 여름이 나한테 더 없는 위로가 됐죠. 어제 여름이가 저한테 전화를 했다. 제가 슬퍼 보였나보다. 아저씨 슬픈게 싫다. 여름이 전화가 얼마나 큰 위로가 됐다”라고 밝혔다. 

또한 금주(나혜미)는 편의점에서 우연희 석호(김산호)를 만나게 됐는데 석호(김산호)는 금주(나혜미)에 왜 좋은 기회를 발로 찼냐라고 하며 미니시리즈 캐스팅 제의를 거절한 것을 언급했지만 금주는 힘들어 했고 석호 앞에서 쓰러져서 결국 응급실로 가게 됐다.

금주가 쓰러졌다는 소식에 영심은 병원으로 달려갔고 석호를 보자 그쪽이 왜 요기 있어요?라고 하며 차갑게 말했다. 금주는 석호와의 이별로 인해서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로 인한 공항장애로 진단이 나오게 되면서 영심과 재국이 충격을 받았다.

또 금주와 석호는 과연 다시 인연이 맺어질지 그리고 금희와 상원이 이대로 이별을 하게 되는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주상미, 한준호, 왕금주, 한석호가 주인공이다. 

또한 나영심 역에 김혜옥, 왕재국 역에 이한위, 주용진 역에 강석우, 허경애 역에 문희경, 변명자 역에 김예령, 주용순 역에 임채원, 박수철 역에 손종볌, 오대성 역에 김기리, 왕금동 역에 서벽준, 진수연 역에 배우희, 윤선경 역에 변주은, 정소라 역에 김가란, 이동욱 역에 김범진, 서여름 역 송민재가 연기를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