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호구의 차트’ 모델 한혜진, “남자들 사이 유일한 홍일점…나는 사랑의 호구”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04 11: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모델 한혜진이 전진, 장성규, 정혁, 뉴이스트 렌 사이 유일한 홍일점이자 메인 MC로서의 각오를 다졌다. 또한 한혜진은 자신이 '연애의 호구'라는 사실을 밝혀 웃음을 더했다.

4일 오후 서울 삼암동 JTBC 사옥에서 진행된 새 예능프로그램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모델 한혜진은 "남자 여러명 사이에서 홍일점으로 진행한 것이 처음"라며 입을 열었다.

이날 '호구의 차트' MC 한혜진은 메인 MC 포지션에 대한 각오를 부탁하는 질문에 "사실 걱정은 됐다. 1회와 2회는 무사히 넘어갔지만, 3회와 4회부터는 저를 공격하기 시작했다"라며 "정신 바짝 차리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델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모델 한혜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한혜진의 이야기 중 전진은 "남자 4명이서 노려도 안 되더라"라고 첨언했다. 이에 한혜진은 "제가 사실 당하는 캐릭터는 아닌데 여기서는 그런 장면들이 좀 있었다. 보시는 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혜진은 "시청률 잘 나왔다고 해서 다행이다 싶다. 목표치에는 도달하지 못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방송 나가고 신선해보인다는 평이 많아서 좋은 것 같다. 녹화 중에도 재미있고, 그게 방송으로 느낌이 전달이 돼서 좋은 것 같다"라는 첫 방송 소감을 전했다.

이외에도 '호구의 차트' 제작발표회에서 한혜진은 각자의 '호구 영역'을 말해달라는 질문에 “나는 사랑의 호구다”라고 말해 큰 웃음을 더했다. 한혜진의 발언에 출연자들은 “기사 메인감이다” 등의 발언을 하며 즐거워 했다. 이에 한혜진은 “저희가 녹화 때 ‘사랑의 호구’에 대한… 마음대로 쓰시라”며 포기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 분위기를 풀어냈다.

'호구의 차트'는 쇼핑, 다이어트, 인간관계 등 다채로운 주제들을 다루는 예능프로그램을 일상 속 사소한 호구 취급에 상처받은 이들을 위한 공감과 위로부터 알짜배기 정보 등을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한혜진, 장성규, 정혁, 뉴이스트 렌, 전진은 MC로 활약하며 차트 속 정답을 맞추는 모습을 보여준다. '호구의 차트'는 지난 2일 첫 방송을 시작했고,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