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어서말을해' 모델 정혁, 누가봐도 핵인싸 "이게 바로 랩이다" (1)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09.03 23: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어서말을해' 모델 정혁이 최고의 인싸력을 뽐냈다. 

3일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 모델 정혁이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발휘했다. 

이날 모델 정혁의 출연만으로도 분위기는 후끈 달아올랐다. 이어 정혁이 인사를 하면서 온몸으로 웨이브를 선보이자 모두가 환호했다. 정혁은 "제 삶에 있어서 음악과 늘 함께 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정혁의 표정을 보자 전현무는 "왜 이렇게 피곤해 하냐"고 묻자 정혁은 "사실은 어제 공연을 하고 왔다"고 머쓱하게 답했다. 곧바로 정혁은 랩을 하면서 화려한 랩 실력을 자랑했다. 이어 정혁의 인싸 춤을 보면서 남다르다는 호평이 이어지기도 했다. 

정혁 아이린 / JTBC '어서 말을해' 캡처
정혁 아이린 / JTBC '어서 말을해' 캡처

또한 정혁은 과거 개그맨 시험을 본 이력이 있다고. 정혁은 "고등학생 시절에 준비했다. MBC 시험을 봤는데 '여기 있기엔 내가 안될거 같다'고 생각해서 포기했다"고 전했다. 그래서일까. 모델 정혁의 롤모델은 개그맨 황제성이라고. 정혁이 어린시절 황제성이 개그맨으로 활동한 모습을 보고 롤모델이 되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황제성은 정혁에게 "키잉(king)이라고 부르겠다"고 화답해 폭소케했다.  

함께 출연한 아이린 또한 눈길을 끌었다. SNS 팔로워 157만명이나 되는 아이린은 인터넷에서 'BRB'를 많이 쓴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린은 "대화를 하다, 갑자기 쓴다. 너무 바쁠 때 쓰는 말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답은 'Be Right Back'(금방 돌아올게)'. 이를 맞춘 사람은 정상훈으로 고기를 받게 됐다. 첫 고기가 구워지자 정혁은 "냄새가 너무 최고다. 괴롭다"고 호소해 웃음을 더했다. 

한편, JTBC '어서 말을 해'는 말 잘하는 연예인들이 모여 말 센스를 겨루는 신개념 말 퀴즈 예능이다. 전현무, 박나래, 문세윤과 배우 김정난, 정상훈이 고정으로 출연한다. ‘어서 말을 해’ 측은 “소통이 중요한 요즘 ‘말 잘하는 방법’에 대해 수요가 큰 만큼 관심 또한 뜨겁다”며 “국내 최초의 ‘말 퀴즈쇼’인 만큼, 어떤 말 센스를 배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저녁 11시에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