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애프터스쿨(AfterSchool) 유이, “고소공포증? 폴아트로 극복”…‘Maxi Single 첫사랑’ 기자간담회 현장 [KPO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프터스쿨이 유이가 고소공포증을 극복했다고 밝혔다.
[홍아현 기자]
6월 13일 서울 합정동 롯데카드 아트센터에서는 애프터스쿨의 6번째 앨범 'Maxi Single'의 컴백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 애프터스쿨 유이 / 서울,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컴백에 앞서 '폴댄스' 이미지를 공개 해 화제를 낳았던 애프터스쿨 유이는 "사실 나는 고소공포증이 있다. 높은 곳에 오르는 걸 싫어한다"며 "이번 '폴아트' 안무로 많이 극복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이는 "그래서 '폴댄스' 안무 도중 위에 올라가는 것을 극복하는 게 어려워 아래에 있던 주연언니가 다리에 많이 맞기도 했다"며 에피소드를 말했다.

또한 '폴아트'를 잘하는 멤버와 못하는 멤버를 지목하는 지목토크에서 잘하는 멤버로는 리더인 정아를 꼽았으며 잘 못하는 멤버로는 유이가 스스로 본인을 지목했다.

이에 유이는 "'폴아트'를 잘 못하는 멤버는 나인 것 같다"며 "손에 땀이 많은 편이라 자꾸 미끄러졌다. 이 문제를 해결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렸지만 수 많은 연습으로 안무를 소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애프터스쿨 멤버들은 '폴아트' 안무를 통해 몸매 관리에도 효과를 많이 봤다고 입을 모아 말했으며 유이는 "다시 제 다리를 찾은 것 같아 기분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닛, 개인 활동 등으로 개별활동을 펼친 후 1년여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애프터스쿨은  이번 앨범 타이틀곡 '첫사랑'으로 용감한형제와 4년만에 다시 호흡을 맞춰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 'Maxi Single'에는 타이틀 곡 '첫사랑'을 비롯해 통통 튀는 신스에 떠나간 사랑을 다시 찾고 싶은 마음을 담은 'Love Beat', 애절한 보이스가 돋보이는 '화장을 하다 울었어', 'Dressing Room', 'Time's Up' 등 총 5곡이 수록됐다.

한편 애프터스쿨은 13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