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노모·장애인 형’ 살해 50대 용의자 한강서 숨진 채 발견…누리꾼 “안타깝다”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9.03 18: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80대 노모와 지체장애인 형을 살해하고 달아난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50대 남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3일 서울신문, 연합뉴스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쯤 서울 강동구 광나루한강공원 수중에서 A(51)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피해자인 노모 B(88)씨의 둘째 아들이자 지체장애인 C씨(53)의 동생이다. 

경찰은 폐쇄회로TV(CCTV)를 통해 동선을 추적해 유력 용의자 A씨의 위치를 파악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사망에 별다른 타살 같은 범죄 혐의점은 없으며 자살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강서경찰서 / 연합뉴스TV 제공

경찰은 “심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이지만 다른 가능성도 열어 놓고 수사를 할 것”이라며 “유서가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달 1일 새벽 4시쯤 80대 여성 B와 큰 아들인 50대 남성 C씨가 서울 강서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시신에는 둔기에 의한 외상 흔적이 발견됐고 경찰은 타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피해자들의 이웃들은 숨진 아들이 산소호흡기에 의존해 바깥출입이 어려웠고, 숨진 어머니 역시 거동이 불편했다고 전했다. 

특히 이들과 함께 살고 있던 둘째 아들 A씨에 대해서는 최근 행방이 묘연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경찰은 A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CCTV 등을 토대로 행방을 쫓아왔다.

둘째 아들 A씨는 사건 전 기초생활수급비를 받으며 지체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형과 노모를 돌봐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마나 힘들었으면 그랬을까요”, “당사자가 아니면 아무도 모를 어려움”, “뭐라고 할 말이 없네요”, “다음 생에는 다들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살인은 잘못됐지만, 이들이 처했던 안타까운 상황에 씁쓸해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아무리 힘들어도 살인은 면죄부가 될 수 없다”라며 비판하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