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국 40대 남성, 초등학교서 무차별 칼부림으로 8명 사망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9.03 17:2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중국 후베이성의 한 초등학교에서 가을 개학 첫날인 2일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학생 8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3일 중국 신화왕은 전날 후베이성 언스시 바이양핑진의 한 초등학교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사상자 숫자를 위와같이 전했다. 

용의자는 2일 오전 8시께 학교로 들어가 학생들을 상대로 무차별 공격을 가했다.  

경찰 당국은 “용의자가 현지에 사는 40대 남성이며, 범행동기 등 정확한 사안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정부 당국은 다친 학생에 대한 의료 지원과 함께 해당 학교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심리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용의자는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르는 등 살인미수 혐의로 8년간 복역을 한 뒤 작년 6월에 출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에서는 정신질환자나 사회에 불만을 품은 사람들이 유치원이나 학교 등 기관에서 원생이나 학생을 무차별 공격하는 범죄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지난 4월 후난성 닝위안의 한 초등학교에서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해 학생 2명이 죽고,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작년 6월 상하이 한 초등학교 정문 근처에서 사회 불만을 품은 범인이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을 입었고, 지난 1월 베이징의 한 명문 초등학교에서도 흉기난동 사건이 발생해 20명이 다쳤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