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세계 최장 245일 크루즈 일정 기네스 도전…6대륙·51개국, 요금은 1억1천만원

  • 김윤교 기자
  • 승인 2019.09.03 17: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교 기자] 장장 245일간 전 세계를 일주하는 유람선이 영국 런던에서 출항에 나섰다고 CNN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93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호화 크루즈선 '바이킹 썬'(Viking Sun)은 지난달 31일 영국 런던의 그리니치 항에서 8개월간의 대장정에 들어갔다.

이 배는 스칸디나비아반도와 카리브해, 남미를 거쳐 지구 반대편인 남태평양, 호주, 아시아를 돌아 지중해와 유럽으로 되돌아오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245일이라는 일정은 크루즈선 항해 역사상 최장 기록이다. '바이킹 썬'이 장도를 마치고 런던으로 복귀하면 기네스북 기록을 갈아치우게 된다.

이 배의 탑승객에게는 여행 기간 6개 대륙, 51개 도시, 111곳의 항구에 발을 딛는 '꿈의 여행'이 펼쳐진다. 승객들은 23개 도시에서는 배에서 내려 하룻밤을 보낼 수 있다.

역대 최장인 245일간의 세계 일주에 나선 크루즈선 '바이킹 썬' [노르웨이 선사 바이킹 크루즈 홈페이지 캡처]
역대 최장인 245일간의 세계 일주에 나선 크루즈선 '바이킹 썬' [노르웨이 선사 바이킹 크루즈 홈페이지 캡처]

요금은 크루즈선 출항지까지의 왕복 비즈니스 클래스 항공 운임, 매끼 식사와 기착지에서의 여행비용을 포함해 1인당 최소 9만2천990달러(약 1억1천300만원)로 책정됐다.

2017년에 건조된 길이 227m의 이 초대형 크루즈선은 465개의 객실 모두 베란다를 갖추고 있어 바다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승객들은 10개의 고급 식당, 수영장, 전망대, 북유럽 스타일의 스파, 엄선된 책을 갖춘 도서관, 세계적인 공연이 펼쳐지는 극장 등 다양한 부대시설도 즐길 수 있다.

다만, 배에 카지노는 없다. 18세 미만 승객의 탑승도 허용되지 않는다.

운영사인 '바이킹 오션 크루즈'의 토르슈타인 하겐 회장은 "우리는 종전의 크루즈 유람의 여정을 거의 2배로 늘림으로써 업계에서 가장 긴 여정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노르웨이에 기반을 둔 이 회사는 또한 '궁극의 세계 유람선'이라고 명명된 이 크루즈 상품을 휴식과 관광뿐 아니라 다양한 지식도 접할 수 있는 여행으로 차별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작가, 고고학자, 역사학자, 전직 외교관과 기자 등 각계의 전문가들을 강사로 초빙해 선내에서 강연을 진행하고, 세계적인 지식 콘퍼런스인 테드(TED) 강연도 상영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