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일 한국대사관에 총탄 1발과 협박편지…"소총 가지고 있다. 한국인 겨냥하겠다" 협박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9.03 16: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일본 도쿄 미나토구 소재 한국대사관에 총탄 1발과 협박문이 배달됐다고 아사히 신문 인터넷판이 2일 밤 보도했다.

협박문은 "한국인을 겨냥하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계자에 의하면, 편지지에는 수신인으로 이수훈 전 주일 한국대사 이름이 적혀 있었다. 

발신인의 이름은 기재돼 있지 않았다. 총탄은 권총용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한국 대사관은 경시청에 해당 사항을 신고했다.

주일 한국대사관 / 뉴시스
주일 한국대사관 / 뉴시스

편지봉투 안에는 협박문도 들어있었다. 

자신이 소총을 여러 정 가지고 있으며, 한국인을 겨냥하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사람은 일본에서 나가라"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 

한국인을 협박할 목적으로 편지를 보낸 것으로 보이지만, 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었다고 NHK는 전했다.

한편,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이 3일 한국은 다자 외교무대에서 한일 양자 문제를 발언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세코 경산상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국제 외교무대에서 비판하고 있는 한국에 대해 "양국간 문제를 다자 외교무대에서 발언하지 않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코 경산상은 이어 한일관계 악화가 RCEP 협상 진전에 영향을 주어서는 안된다고도 주장했다.  

RCEP는 한국, 중국, 인도, 일본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16개국이 참가하는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으로 연내 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지난 7월 말 중국 허난(河南)성에서 열린 RCEP 실무급 회의를 비롯해 지난달 베이징(北京)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RCEP 관련 회의 등 다자 외교무대를 활용해 일본의 수출규제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철회를 요청했다. 

드러난 바와 같이 일본 아베정부와 극우 보수 세력이 한국의 입을 닫게 만드려 시도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