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동근 ♥’ 전인화, ‘자연스럽게’ 촬영지 현천마을에서 한 컷…들어도 놀라운 나이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9.03 09: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자연스럽게’에 출연 중인 전인화가 촬영지에서의 평화로운 일상을 공유했다. 

최근 전인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저녁9시 mbn자연스럽게~곧 만나요 같이 힐링하구 싶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전인화는 ‘자연스럽게’의 촬영지인 구례 현천마을에서 환하게 웃으며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특히 올해로 나이 54세가 된 그의 여전히 우아하고 아름다운 미모가 새삼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자연스럽게 진심 힐링예능이에요”, “나이 들수록 더 우아해지는듯”, “온화한 미소가 보는 것만으로 마음 편해져요. 멤버들끼리 조합도 진짜 좋아서 늘 본방사수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지난 1985년 오예스 CF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한 전인화는 ‘초원에 뜨는 별’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차기작으로 ‘함 사세요’, ‘숲은 잠들지 않는다’, ‘야망의 행보’ 등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이어가며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데뷔 34년 차를 맞이한 전인화는 ‘왕과 나’, ‘제빵왕 김탁구’, ‘내 딸 금사월’에 출연하며 여전한 존재감을 과시하며 활동 중이다. 

전인화 인스타그램

그간 연기 활동에만 집중해온 그는 ‘자연스럽게’로 첫 예능 고정에 나섰다. ‘자연스럽게’는 단돈 천 원에 분양받는 시골마을 세컨드 하우스라는 콘셉트를 가지고 있으며, 자연 속 소박한 삶의 여유를 선물하며, 쉼표 없는 각박한 도시의 삶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힐링을 전할 예능 프로그램.

지난 3일 첫 방송된 ‘자연스럽게’에서 전인화는 평생 혼자 살아 볼 기회가 전혀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이내 ‘혼삶’에 적응하며 배우 전인화가 아닌 인간 전인화로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여유를 선사하고 있다. 

그가 출연 중인 ‘자연스럽게’는 전인화를 비롯해 조병규-김종민-은지원이 출연 중이며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MBN에서 방송된다. 

한편, 전인화는 올해 나이 54세이며 그는 배우 유동근과 결혼 후 슬하에 아들 1명과 딸 1명을 두고 있다. 특히 최근 방영된 JTBC ‘슈퍼밴드’에 출연한 지상이 두 사람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를 모았고, 그는 지난 2일 미스틱스토리와 전속계약 사실을 알리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해 기대가 모이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