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준강간 혐의’ 강지환, 첫 재판서 “깊이 반성하고 있다”…공소 사실 인정하지만 당시 상황 제대로 기억 못 해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02 16: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하고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이 공소사실 대부분을 인정했다. 그러나 범행 당시의 기억이 없다는 입장을 그대로 유지했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강지환 측은 "공소사실을 대체로 인정하며 고통받은 피해자들에게 어떤 말로 사죄 해야 할지 매우 두려운 마음"이라며 피해자들의 고통이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강지환 측은 "부끄러운 일이지만 피고인은 자신의 행동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황토색 수의를 입고 등장한 강지환은 공소 사실을 인정하냐는 질문에 "제가 잘못했다고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답했다.

같은날 뉴시스에 따르면 강지환의 변호인은 "피고인 스스로 부끄러운 일이지만, 자신의 행동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한다. 이는 체포 당시부터 검찰 조사, 수차례 진행한 변호인 접견 과정에서도 일관되게 보여준 모습"이라며 변호인으로서 안타깝다는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변호인은 "언론의 가십거리가 될 거 같아 구체적인 사건 내용을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해 달라", "언론보도는 객관적 사실과 많이 다르다" 등의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강지환 측은 현장 폐쇄회로 CCTV에 찍힌 영상과 사진을 시간 순서대로 보며 사건 경위를 설명해야 한다며 사생활 노출 우려로 인해 다음 기일은 비공개로 하자고 요청하기도 했다.

이날 법정에 나선 피해자 측 변호인은 "피해자는 신경정신과에서 극도의 우울병과 정신장애를 진단받았고, 향후 외상 후 정신장애(PTSD)가 우려된다는 구두 소견을 받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강지환의 성폭행 및 추행 혐의에 대한 다음 재판은 다음달 7일 오후 2시 30분 성남법원에서 열린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은 지난 7월 9일 광주시 오포읍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촬영을 돕던 여성 스태프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1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강지환은 TV조선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고,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와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강지환이 떠난 '조선생존기'에는 서지석이 대체 배우로 나서기도 했다.

또한 강지환은 사건 당시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열리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이 국과수에 의뢰한 결과 마약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판정됐다. 검찰은 강지환은 준강간 혐의로만 기소했다.

경찰 조사 당시 강지환은 "술에 취해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라고 혐의를 부인했으나 영장 실질 심사 이후 모든 잘못을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강지환의 사건 보도 이후 피해자들을 향한 2차 가해도 이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피해자들의 무고를 의심하는 글과 댓글을 남겼다. 결국 피해자 측에서는 악플러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