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경찰, 양현석 ‘성매매 알선 혐의’-빅뱅 대성 ‘마약 거래 및 성매매 의혹’ 수사 계속…‘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02 14: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경찰이 원정도박 및 성매매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에 대한 수사 방향에 대해 언급했다. 경찰은 공소시효가 임박한 성매매 알선 혐의 수사부터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불법 업소 논란을 일으킨 대성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공소시효 때문에 먼저 처리해야 한다"며 성매매 알선 혐의에 대해 언급했다. 양현석의 성매매 알선 혐의 공소시효는 이달 말에서 10월 초께 끝난다.

해당 경찰 관계자는 "그 기간 내에 송치해야 하는 부분이 있다. 강제 수사를 통해 나온 자료와 진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의견을 내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양현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현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까지 양현석 전 대표의 횡령 의혹에 대해 입건된 혐의는 없다. 그러나 경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필요하면 입건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경찰 측은 "승리와 양현석 전 대표를 1차 조사했고, 관련 자료 등을 더 분석하고 있다. 추가 소환은 분석 결과에 따라 판단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양현석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를 드나들며 도박을 하고,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를 갚은 수법(일명 '환치기')으로 도박 자금을 조달한 혐의(상습도박·외국환거래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한 2014년 서울의 한 고급 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며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해 성 접대 한 혐의(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도 있다.

YG엔터테인먼트 관련 인물들 중 경찰 조사를 받고 있는 인물은 양현석과 승리 뿐만이 아니다. 현재 군인 신분인 빅뱅의 대성은 불법 업소 논란으로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른 상태다.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뱅 대성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경찰은 대성과 관련해 식품위생법 위반, 마약 성매매 등 의혹 전반을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흥업소 업주 5명을 포함해 총 10명을 입건해 조사했다. 관련 참고인 18명도 조사했다"고 밝혔다.

또한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폐쇄회로 CCTV와 노트북, 휴대 전화도 함께 분석 중이다. 뿐만 아니라 계좌 추적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빅뱅 대성이 소유한 건물에서 불법 유흥주점이 운영되고 있고, 해당 업소들에서 불법 성매매 알선까지 하고 있다는 정황이 보도되며 논란이 시작됐다. 해당 건물은 대성이 군에 입대하기 전인 2017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시작되자 대성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건물 관리에 있어 미숙한 부분이 있었던 점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사과헀지만 "해당 업체들의 불법 영업의 형태에 대해서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후에는 대성의 건물에서 성매매 뿐 아니라 마약 거래 정황이 있다는 내용이 보도되고, 건물 내 업주 측이 “대성과 임대 계약할 때 ‘불법영업을 하다 적발되면 업주가 책임진다’는 각서를 썼다”는 내용을 주장하고 나서며 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

빅뱅 승리의 '버닝썬 사태' 이후 양현석의 원정도박 및 성매매 알선 혐의, 대성의 소유 건물 내 불법 유흥주점 의혹 및 마약 유통 의혹까지 YG엔터테인먼트 관련 인물들의 논란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해당 논란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지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