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②]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 “아이 같은 송강-연기 열정 가득한 정가람…상반된 매력 있어”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9.02 1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김소현이 상대 배우 정가람과 송강에 대해 언급했다.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인터뷰에서 김소현은 "송강 씨는 아이 같은 순수함이 잇고, 정가람 씨는 밝고 귀엽지만 굉장히 진지하다"라며 상대역 송강과 정가람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좋아하면 울리는'의 김소현은 "송강 씨는 처음 봤을 때 말도 없고, 차가운 느낌도 있었는데 친해질수록 아이 같고 엉뚱한 면이 있다. 친해지기 편했다. 친해지고 나니 동생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다"고 말했다.

김소현 / 넷플릭스
김소현 / 넷플릭스

이어 김소현은 "정가람 씨는 연기에 대한 열정이 많은 사람이다. 혜영이 감정을 그대로 갖고 있으려고 많이 노력했다. 현장에서도 장난치기 보다는 짝사랑 감정을 유지할 정도였다"며 정가람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정가람과 같은 학교를 다녀 몇 번 보긴 했지만 몇 번 인사를 나누는 정도였다며 인연을 설명하기도 했다.

김소현은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호흡을 맞춘 송강과 정가람에 대해 "두 사람이 상반된 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지난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시즌1이 전편 공개된 '좋아하면 울리는'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을 통해 인연을 맺는 세 사람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시즌1 공개 이후 시즌2에 대한 관심도 이어지고 있다.

'오디션' 등으로 유명한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드라마로 재탄생한 '좋아하면 울리는'에는 김소현, 정가람, 송강, 고민시 등의 배우들이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