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의원 "전쟁으로 독도 되찾자…불법점거자 쫓아내자" 망언 파문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9.01 12: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 일본 마루야마 호다카 중의원…"한반도 유사시 자위대 파견"
"러 점령 북방영토 전쟁으로 되찾자" 망언으로 일본유신회서 제명된 후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입당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의 한 국회의원이 트위터에 전쟁으로 독도를 되찾자는 망언을 올렸다.

1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 소속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穗高·35) 중의원 의원은 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과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전쟁으로 되찾을 수밖에 없는 것 아닐까"라고 적었다.

그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도 정말로 협상으로 돌아오는 것이냐"면서 "한반도 유사시에 우리(일본) 고유의 영토에 자위대가 출동해 불법점거자를 쫓아내는 것을 포함한 다양한 선택지를 배제해서는 안된다"고도 주장했다.

마루야마 호다카 중의원 의원 [의원 홈페이지 캡처]
마루야마 호다카 중의원 의원 [의원 홈페이지 캡처]

마루야마 의원은 또 전날 국민민주당의 다마키 유이치로(玉木雄一郞) 대표가 한국 국회의원들의 독도 방문을 "경박한 퍼포먼스다. 한국에도, 한미일 연대에도 마이너스일 뿐"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이 발언이야말로 퍼포먼스일 뿐"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설훈 최고위원과 우원식·박찬대·이용득 의원, 무소속 손금주·이용주 의원 등 국회의원 6명은 지난달 31일 독도를 방문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규탄했다.

[마루야마 호다카 의원 트위터 캡처]
[마루야마 호다카 의원 트위터 캡처]

이어 마루야마 의원은 "우리(일본) 고유의 영토인 '다케시마'가 불법 점거자들에게 점거돼 있는 데다 상대측(한국)이 저런 상황(한국 의원들의 독도 방문)"이라며 "각종 유사시에 자위대를 파견해 불법점거자를 배제하는 것 이외에 어떻게 되찾을 수 있을까"라고 적기도 했다.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 5월 러시아와의 영토 갈등 지역인 쿠릴 4개 섬(일본명 북방영토)을 방문한 자리에서 전쟁을 해서라도 되찾아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보수 야당 일본유신회 소속이었던 마루야마는 이 발언으로 당에서 제명됐고, 이후 신생 정당 'NHK에서 국민을 지키는 당'에 입당했다.

일본 중의원은 당시 발언에 대해 규탄결의안을 가결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