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다니엘, 릴레이 퍼포먼스 영상 공개…“다니티가 보고 싶은 건 다 해 줄게”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8.31 23: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강다니엘이 퍼포먼스 스페셜 클립 시리즈의 마지막 'INTRO' 안무 영상을 공개했다.

강다니엘은 지난 30일 저녁 7시 25분, 솔로 데뷔일 7월 25일과 맞춘 시간에 커넥트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솔로 데뷔 앨범 ‘color on me(컬러 온 미)’의 ‘INTRO(인트로)’ 안무 영상을 공개했다.

안무 없이 의자에 앉아 노래하는 ‘color’를 제외하고, 타이틀곡 ‘뭐해’와 수록곡 ‘I HOPE’, ‘Horizon’의 안무 연습 영상에 이어 ‘INTRO’까지. 이번 데뷔 앨범에 수록된 전곡의 퍼포먼스 영상이 공개됐다. ‘INTRO’를 처음이 아닌 가장 마지막 순서로 배치해 반전의 재미를 더하며 강다니엘의 ‘color on me’ 퍼포먼스 스페셜 클립 시리즈가 완성됐다.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커넥트엔터테인먼트

이번 데뷔 앨범의 미리 보기라 칭할 수 있는 ‘INTRO’는 프로듀서팀 플로블로의 곡에 안무가 프랭클린 유의 퍼포먼스가 더해져 완성된 곡이다. ‘We gonna be dancing through the night(우리는 밤새 춤을 출 거야)’라는 가사에 맞추어 시간의 흐름을 퍼포먼스로 표현하고자 하는 것이 이번 곡의 포인트. 디테일한 질감 표현으로 음악 안의 여러 가지 소리들을 퍼포먼스와 함께 들었을 때 더 잘 들릴 수 있도록 안무를 구성했으며, 어떤 소리가 들리는지에 집중할수록 퍼포먼스를 보는 재미가 더해진다. 

부드럽게 흩날리는 흰 셔츠에 검은 바지를 매치한 강다니엘은 마치 현대무용을 보는 듯한 부드러운 곡선부터 빠른 스텝과 잘게 끊어지는 절제가 필요한 디테일한 동작 하나까지 난이도 있는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특히 50초 이후 음악이 고조되는 부분부터 마지막 등을 돌리는 순간까지는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일전에 공개된 안무 연습 영상은 연습실이나 리허설 무대에서 촬영했다면, 이번 스페셜 클립은 ‘INTRO’에 담긴 이야기를 가장 잘 담아낼 수 있는 스튜디오에서 촬영해 특별함을 더했다. 상처 뒤에 숨어있던 어두운 밤, 달빛을 받아 따스해지는 순간이나 동트기 전 가장 어두운 새벽녘의 푸르름 등 빛의 변화에 따라 달라지는 분위기가 시선을 끌며, 그 시간의 흐름 속에 공허함이 가득한 텅 빈 공간을 강다니엘만의 퍼포먼스로 가득 채웠다.

한편, 강다니엘은 지난 29일 공식 팬클럽 명칭을 ‘다니티(DANITY)’로 확정지었다. 다니티는 다니엘과 접미사 ‘-ity’를 조합하여 만든 단어로, 강다니엘과 팬이 만들어가는 매 순간이 특별한 상태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