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놀면 뭐하니?’ 유재석의 유플래쉬, 윤상-이상순-적재-선우정아-멜로망스-정동환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31 19: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의 드럼 비트에 이어지는 뮤지션들의 나비효과가 이어졌다.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다단게 뮤직 버라이어티 유플래쉬에 국내 정상급 뮤지션 이적과 유희열에 이어 윤상, 선우정아, 이상순, 적재, 멜로망스, 정동환이 출연하며 릴레이 뮤지션 라인업이 공개됐다.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MBC ‘놀면 뭐하니?’방송캡처

 

'지니어스' 드럼 유재석이 뮤지션들 앞에서 드럼을 치면서 힘들어했고 동공 지진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재석에서 부터 시작해서 유희열과 이적에 이어 두 갈래로 뻗어 나간 유재석의 드럼은 윤상으로 전해졌다. 윤상은 유재석의 드럼치는 소리를 듣고 베이스 기타를 잡고 연주를 해 보였다.

유재석은 이적과 유희열에게 “내 드럼 비트가 상이형의 열정에 불을 지폈다”라고 말했고 유재석의 드럼 비트는 윤상을 통해서 과연 어떤 장르로 어디까지 확장될지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또한 유재석의 기타비트는 두 번째 갈래로 기타리스트 이상순에게 전해졌고 적재가 함께 했다. 어쿠스틱 기타가 음악의 갈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리고 어떤 상황들 속에 음악이 탄생될지 시청자들에게 기대감을 줬다.  

'유플래쉬'는 단 3시간 만에 완성한 지니어스 드러머 유재석의 드럼비트가 릴레이 카메라 형식으로 다양한 뮤지션에게 전달되고, 새로운 소스가 블록처럼 쌓이며 새로운 음악으로 확장되어 나가면서 뮤지션들의 각자의 색깔로 덮어서 개성있는 음악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은 프로젝트다.  

‘놀면 뭐하니?’ 는 유재석과 함께 릴레이 카메라를 시작으로 '조의 아파트', '유플레쉬', '대한민국 라이브' 등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찾는 프로그램이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