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퍼펙트맨’ 설경구, “체중감량? 줄넘기는 습관적으로 매일 한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8.30 11: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설경구가 체중감량이 아닌 습관적으로 매일 줄넘기를 한다고 설명했다.

30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퍼펙트맨’(감독 용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설경구, 조진웅, 용수 감독이 참석했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다.

이날 설경구는 “줄넘기가 습관이 됐다. 습관성 줄넘기라서 매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경구 / (주) 쇼박스
설경구 / (주)쇼박스 제공

설경구는 “줄넘기와 별개로 떡볶이는 고민을 안 하는 음식 중 하나다. 그냥 떡볶이는 고민을 하지않고 그냥 먹는다”고 말하며 떡볶이에 대한 사랑을 설명했다.

설경구는 ‘퍼펙트맨’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책이 재밌어야 했고, 감독님이 웹툰을 그렸던 분이라 장수 캐릭터를 제 얼굴로 그림을 그려서 책을 보내줬다. 그 모습을 보는데, 내가 안해봤던 얼굴이라서 ‘새로운 얼굴을 그려볼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운이 함께 호흡을 맞춘 조진웅에 대해 “먼저 캐스팅 됐다. 내 생각에 조진웅이 기운이 참 좋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조진웅의 결정을 믿어보자고 생각했다. 또 처음으로 함께 하게 됐고, 이 작품을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용수 감독은 설경구 캐스팅에 대해 “일단 네 글자로 ‘잘생겨서’. 연기는 제가 말씀 드릴 수 있는 분이 아니다. 설경구 선배의 얼굴은 하염없이 잘생겼다. 정말 보고 싶은 얼굴이다. 물론 잘생겼다는 이야기가 핸섬하다, 멋지다 라는 이야기도 되겠지만 배우님의 얼굴로 이야기하는 연기적으로 스펙트럼이 넓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진웅에 대해 “물론 잘생겼다. 네 글자로 표현하면 ‘통하였다’.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퍼펙트맨’의 작품은 조진웅 선배님과 통할 것 같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퍼펙트맨’이 품은 정서를 누구보다 깊이 파악할 분이었다”고 설명했다.

장수와 영기 사이에 사망보험금 27억을 건 빅딜이 성사되면서 두 남자의 관계는 급 반전 된다. 뿐만 아니라, “금줄이고 동아줄이고 정신줄이나 잡으라”며 친구 영기를 걱정하는 정 있는 순박한 건달 대국(진선규 분)의 등장도 시선을 끈다. 이번 영화에서 20년지기 친구로 분해 절친 케미를 발산할 조진웅과 진선규의 연기 호흡 역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돈 쫌 많은 로펌 대표 설경구와 폼 쫌 잡는 꼴통 건달 조진웅의 환장 케미의 1차 예고편을 공개한 인생 반전 코미디로 설경구, 조진웅이 출연한 영화 ‘퍼펙트맨’은 10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