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만화책을 찢고 나온 선오…3년차 배우의 이야기 (종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9 2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말 그대로 ‘만찢남’이다. 천계영 작가의 웹툰 ‘좋아하면 울리는’ 속 선오의 모습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배우 송강이 자신의 캐릭터와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인터뷰 현장에서 배우 송강을 만났다.

배우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의 선오를 연기했다. 무려 900대 1의 경쟁률을 뚫은 결과물이다. 수차례 이어진 오디션을 통과해 선오를 연기하게 된 송강은 “모두 다 간절한 오디션 현장에서 어떻게하면 ‘나’를 보여줄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송강 / 넷플릭스
송강 / 넷플릭스

송강은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보여드리자는 마인드로 임했다. 사람마다 다 매력이 있으니까. 감독님과 대화할 때도 잘 보이려고 답변하지 않았다. 평상시의 저를 보여드리려고 했고, 그 모습을 잘 봐주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렇지만 송강이 처음부터 선오 역으로 오디션을 본 것은 아니었다. 그는 자신이 연기하게 될 배역이 선오일지, 혜영일지 모르는 상태로 오디션에 임했다. “원래는 혜영파라서 혜영이를 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임했다”는 송강은 자신과 혜영의 성격이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그는 “성격이 조금 더 맞는다고 생각해서 혜영파였다. 멀리서 지켜봐주고, 힘이 되어주는 모습이 멋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선오 역으로 결정된 뒤에 그 마음이 바뀌더라. 웹툰도 선오 중심으로 다시 보면서 애정을 갖고 몰입하니 선오파로 바뀌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 캐스팅 확정 이후 한 작품의 이야기를 끌어가야 하는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것에 큰 무게감을 느꼈다. 확정된 날 밤에는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할 정도였다고 했다. 많은 걱정을 안고 시작한 연기에서 가장 고민한 지점은 어느 부분이었을까.

송강 / 넷플릭스
송강 / 넷플릭스

그는 “선오가 자기 마음은 제대로 표현 못 하는데 행동은 또 하고 싶은 대로 한다. 그 이중적인 모습을 어떻게 표현할지가 초반에 어려워서 감독님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 그런 선오의 모습이 가장 잘 나타난 신이 성인이 된 뒤에 도서관 앞에서 재회하는 장면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혜영 역의 정가람, 조조 역의 김소현과 호흡을 맞췄다. 20대 또래들이 모인 촬영 현장은 어땠을까.

송강은 “가람이 형은 첫인상이 강했는데, 리딩할 때 너무나 혜영이더라. 리딩 과정을 거치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다. 가람이 형이랑은 카페에서 연기 이야기도 하고, 밥도 같이 먹고, 볼링도 같이 치러 갔다”며 정가람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어 송강은 “소현이도 워낙 선배니까, 처음에는 내가 못해서 민폐 끼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있었다. 그런데 촬영 끝나면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계속 용기를 줬다. 그런 모습 보면서 자신감도 올라가고 감동도 받았다. 덕분에 저절로 선오에게 몰입된 것 같다”며 김소현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 했다.

송강 / 넷플릭스
송강 /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는 울리는’은 공개된 이후 시즌2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작품 중 하나다. 송강 역시 “시즌2 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를 하게 된다면, 선오의 깊은 감정을 조금 더 잘 표현할 수 있을 것같다. 사실 이번 ‘좋아하는 울리는’ 찍으면서 연기의 재미를 알게 됐다. 그 기억이 강해서 시즌2를 잘 찍을 수 있을 것 같다. 성인이 된 선오를 더 열심히 연구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로 정식 데뷔한 송강은 어느덧 3년차 배우가 됐다. 이날 인터뷰에서 송강은 조급함이 생겨 자존감이 떨어지는 등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솔직한 자신을 보였다. 그런 그가 슬럼프를 극복하게 된 것은 ‘일기’를 쓰면서부터다.

송강은 “2년 전부터 힘들어서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 좋은 것 같다. 힘든 부분, 스스로에게 짜증 나는 부분, 하고 싶은 말 다 쓴다. 이런 걸 쓰는 것도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는 것 같다. 사실 ‘3살만 더 젊었으면’하는 소리를 많이 들었다. 그래서 다급함이 더 커졌었다. 지금도 사실 조금 남아있는데 그걸 억지로 바꾸려고 하지 않고 있다. 다급함을 노력으로 바꿔서 더 좋은 시너지를 내고 싶다. 요즘은 그냥 받아드리려고 한다”는 진지한 이야기를 늘어놓았다.

송강 / 넷플릭스
송강 / 넷플릭스

배우 송강은 ‘좋아하면 울리는’을 통해 자신의 매력을 대중들에게 확실히 보여주기 시작했다. “좋게 봐주시니 캐릭터 표현을 위해 받았던 스트레스와 무게들이 지금은 만족으로 돌아온다”라며 긍정적인 해석을 내놓은 송강은 ‘만찢남’ 수식어가 자신에게는 과분하고 부담이지만 감사하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좋아하면 울리는’에서 송강은 김조조(김소현 분)에게 첫눈에 반해 좋알람을 울리는 황선오 역을 연기했다. 선오는 부잣집 아들에 모델 출신, 빼어난 외모까지 자랑하는 인물이다. 그러나 부모님과의 관계 등으로 인해 마음속은 공허한 면모도 갖고 있다. 절친한 친구 혜영(정가람 분)이 조조를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도 조조를 향한 마음을 표현한다.

송강과 김소현, 정가람 등이 열연한 ‘좋아하면 울리는’은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넷플릭스 오리지널이다. 지난 22일 시즌1 에피소드가 전체 공개됐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