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일본 교수, "한국 여성 일본 오면 폭행해야" 망언…홍대 일본인 여성 폭행 사건이 빌미, 불매운동 불 지피나?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8.29 17: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방문 일본여성의 폭행 피해사건 토론 중 발언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일본의 한 대학교수가 지상파방송에서 "한국 여성이 일본에 오면 일본 남성들이 폭행해야 한다"고 망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29일 일본 매체 버즈피드재팬에 따르면, 다케다 구니히코(武田邦彦·76) 주부대학(中部大学) 교수는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한 민영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최근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여성이 폭행당한 사건에 대한 토론 중 이 같은 혐한(嫌韓)적 발언을 쏟아냈다. 

다케다 교수는 방송에서 "반일 교과서를 만들고, 반일 교육을 하고, 길거리에서 일본인 여성 관광객을 습격하는 나라는 세계에서 한국 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홍대앞에서 한 일본인 여성을 한국 남성이 폭행한 사건이 빌미가 된 것.

일본 주부대학(中部大学)의 다케다 구니히코(武田邦彦) 교수(사진)가 지난 27일 한 민영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 여성이 일본에 오면 일본 남성들이 폭행해야 한다"고 증오성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TBS·CBC 프로그램 고고스마 영상 캡쳐) 2019.08.29. / 뉴시스
일본 주부대학(中部大学)의 다케다 구니히코(武田邦彦) 교수(사진)가 지난 27일 한 민영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한국 여성이 일본에 오면 일본 남성들이 폭행해야 한다"고 증오성 발언을 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TBS·CBC 프로그램 고고스마 영상 캡쳐) 2019.08.29. / 뉴시스

이에 사회자 및 다른 출연자들이 "도가 지나친 발언"이라며 제지하려 하자, 다케다 교수는 "그렇지 않다"며 "한국 대통령, 정치인들, 매스컴부터 반일 분위기를 만들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평화 시에 국가 대 국가 관계에서 이 정도로 공격적인 나라는 한국 밖에 없다"라고도 했다.

이어 오사카(大阪)에서 한국인 관광객이 극감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다케타 교수는 "일본 남자도 한국 여성이 입국하면 폭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했다.

출연진들이 "말씀이 지나치다"고 제지하려 하자 "일본 남성은 참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참는다고 해도, (한국인 여성에 대한 폭행이)일어나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다케타 교수의 발언이 트위터 등을 통해 인터넷상에 확산되자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차별적이다", "폭력을 조장한다"는 등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그러나 증오성 발언을 편집도 하지 않고 내보내 물의를 빚은 방송사의 태도는 뻔뻔했다. 

방송사는 다케타 교수의 발언에 대해 "방송 중 사회자와 출연자가 그의 발언을 부정했으며, 그의 발언은 프로그램 또는 방송사의 의견이 아니다"고 밝혔다. 방송사는 또 해당 방송에 대한 사과 및 입장 표명 등 대응은 하지 않을 방침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일본 방송에서 이같은 혐한 발언이 나옴에 따라 일본 불매운동에 더욱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