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힘을내요 미스터리’ 차승원, “찍을 때 도 아파…관객을 설득하고자 노력했다”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8.29 16: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힘을내요 미스터리’  차승원이 대구 지하철 참사 소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29일 용산CGV에서 ’힘을내요 미스터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차승원, 엄채영, 박해준, 이계벽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가던 길도 멈추게 하는 심쿵 비주얼의 대복칼국수 반전미남 철수에게 어른보다 더 어른같은 딸 샛별이 나타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12년만에 코미디로 복귀한 차승원은 ‘힘을내요 미스터리‘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지금까지 왜 안 했는지는 잘 모르겠다. 적당한게 없었기 떄문에 그랬던 이유도 있다. 좋아하는 코미디 장르로 돌아왔는데 예전과 결이 다르고 나이를 먹다보니 사고방식이나 시선이 달라진 것 같다. 고민하던 차에 작품이 들어왔다. 처음 작품을 받았을 때 코미디로 승화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가 가지고 있는 행복과 따스함 때문에 작품을 선택했다. 만족스럽다”고 덧붙였다.

힘을내요 미스터리’ 스틸컷

얼굴을 막 쓴다고 할 정도로 다양한 표정을 보여준 차승원. 연기를 하며 외적인 부분에 신경쓴 점이 있는지 묻자 “예전에 코미디장르 찍었을 때 외적인 변화.. 이번에 철수라는 캐릭터의 외적인 모습은 오른쪽 왼쪽이 다르게 움직이다. 설정해서 한 것은 아니다. 감독님하고 이야기하기에 외적으로 단조롭고 단순한 , 결필이 있는 모습을 외적으로 표현하면 어떤 모습일까 생각했다. 그 외에는 여러가지 말투나 행동방식은 그냥 자연스럽게된 것 같다. 특별히 설정해야겟다는 생각은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자칫 논란이 될 수 있는 지체장애를 가진 역할에 대해 어떻게 연기를 했는지 묻자 “웃음과 감동의 경계 언저리가 힘들다. 처음 우려했던 부분도 자칫하면 희화화될 수 있다는 부분이었다. 그래서 어떻게 풀어나갈 지 고민했는데 감독님에게 도움을 많이 받았다. 감독님의 모습 중에 철수의 모습이 약간 있다. 철수의 따듯한 면이 감독님에게도 있다. 매번 현장을 갈 떄마다 감독님 얼굴을 보면서 연기했다”고 전했다.

대구 지하철 화재 사건의 소방관이었다는 반전이 있는 철수 역을 맡으며 특별히 여려웠던 점이 있는지 물었다. 차승원은 “전반부와 후반부가 회상에서의 철수의 삶의 경계를 보여준다. 두 연기가 서로 단절되지 말아야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민감한 사고이기도 해서 걱정이 됐다. 누군가에게는 히어로인 사람을 연기함에 있어서 앞부분의 내용과의 격차를 될 수 있으면 어색하지 않게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사고 부분이 어떻게 비춰질지는 모르지만 찍을 때도 조금 아팠다. 힘들었다”면서 “찍으면서도 계속 상의하면서 찍었다. 전반부와 회상부분 격차를 관객들이 이해하고 설득할 수 있도록 연기하려고 마음을 먹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영화 ’힘을내요 미스터리’는 9월 11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1분.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