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 “함께 연기해보고 싶은 배우? 김혜자 선생님”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8.29 13: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송강이 함께 연기 해보고 싶은 선배로 배우 김혜자를 언급했다.

29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좋아하면 울리는' 인터뷰에 참석한 송강은 "김혜자 선생님과 함께 연기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송강은 "'눈이 부시게'를 봤는데, 선생님과 함께 연기를 하면 마음 속에 섬광 하나가 튈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함께 연기를 하고나면 폭이 엄청 넓어지지 않을까"라는 말을 덧붙였다.

송강 / 넷플릭스
송강 / 넷플릭스

이어 송강은 "예전에는 선배님들과 연기하는 것이 힘들다고 느꼈다"라며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다른 배우들이 선배님들과의 연기가 편하다고 했는데, 저는 그걸 이제야 느끼고 있는 것 같다. 요즘은 선배님들과 호흡하는 것들이 즐겁다"고 밝혔다.

송강은 "또래들과 연기를 하면 현장이 재미있지만 선배님들과 연기하면 감정의 다양성이 더 많이 생기는 것 같다"며 장점을 어필하기도 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이다. 좋아하는 사람을 알려주는 '좋알람' 개발 이후의 세계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다.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에는 김소현, 송강, 정가람 등이 출연 한다. 송강은 극중 선오 역을 연기하며 '만찢남' 수식어를 얻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