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미스터 기간제’ 이준영, 윤균상 보다 장동주 앞에 먼저 도착…“윤균상이 죽은 정다은 일 모두 밝혔다”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28 23: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미스터 기간제’에서 종영 3회를 남겨둔 내용이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13회’ 에서는 정수아(정다은)살인범으로 투신을 하고 의식불명이 됐던 한수(장동주)가 깨어났다.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OCN ‘미스터 기간제’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한수(장동주)를 찾아온 양기(김민상)의 조력자인 경찰이 한수를 찾아왔고 한수를 죽이려는 순간에 범진(이준영)이 나타났다. 범진은 그에게 “이태석(전석호)처럼 죽이려고 하냐? 내가 여기는 정리하겠다”라고 하며 보냈고 한수에게 “이태석이 스폰서였고 그 도 벌을 받았다. 네 변호사였던 기무혁이 수아 일을 모두 폭로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한수는 범진에게 “너는 왜 나를 도와주냐?”라고 물었고 범진은 “나도 수아 좋아했다. 네가 이태석이 수아의 방에서 도망가는 것을 봤다고 말해라. 이태석(전석호)이 죽었으니까 괜찮다. 수아를 지킬 수 있는 것은 너 뿐이다”라고 하며 한수의 마음을 움직였다. 

강제(윤균상)는 한수가 깨어났다는 말을 듣고 병원으로 달려갔고 한수가 범진과 함께 있는 발견했지만 한수는 강제를 보고 “당신 같은 변호사 필요 없다”라고 소리를 지르며 거부를 했다. 이에 강제는 소현(금새록)에게 “범진이 먼저 도착해서 한수를 포섭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강제는 범진과 맞서는 다른 방법을 생각하고 로펌 대표 도진(유성주)를 찾아가게 됐다. 

‘미스터 기간제’ 는 상위 0.1% 명문고에서 벌어진 의문의 살인 사건, 진실을 밝히려는 속물 변호사 기무혁-기강제(윤균상)의 잠입 작전을 그린 드라마이다.

OCN 수목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