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타짜:원 아이드 잭' 이광수, "임지연, 처음부터 가족처럼 편하게 대해줬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8.28 17: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타짜:원 아이드 잭' 이광수가 임지연과의 호흡에 대해 입을 열었다.

28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권오광 감독, 박정민, 최유화, 오현, 이광수, 임지연, 류승범, 권해효가 참석했다.

'타짜: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06년과 2014년 허영만 화백의 원작을 바탕으로 제작된 '타짜'와 '타짜 - 신의 손'은 타짜들의 승부 세계를 짜릿하고 화려하게 담아내며 연달아 흥행에 성공, 추석 대표 오락 영화로 자리 잡았다. 세 번째 시리즈 '타짜: 원 아이드 잭'은 화투에서 포커로 종목을 바꾸고 팀플레이 중심으로 이야기를 꾸려가는 등 전편과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이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광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광수는 화려한 손기술을 가진 까치로 분해 극 중 히든카드로서의 면모를 보여준다.원하는 패를 능수능란하게 배치할 수 있는 셔플 기술의 일인자인 까치는 독보적인 기술만큼 화려한 입담으로 팀에 없어서는 존재감을 발휘한다. 임지연은 사람들의 마음을 무장해제시키는 미소의 영미 역을 맡았다. 

이광수는 임지연과의 호흡에 대해 "현장에서 지연이랑 처음부터 끝까지 같이 나온다. 지연이가 처음 봤을때부터 편하게 대할 수 있게 가족처럼 잘 대해줬다. 현장에서 어떻게 해도 지연이가 잘 받아주고 해서 얘기도 많이 하고 저희끼리 귀엽게 열심히 촬영했다"고 말했다.

임지연은 "영화 속 까치와 영미의 모습이 그대로였던거 같다"면서 "그전에 광수오빠를 몰랐을때는 재밌던 모습만 생각하다가 연기해보고 나서 열정이 넘치고 호흡에 있어서 편하게 잘 맞춰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지연은 "카드가 지겨울정도로 촬영하고 테이블에 앉기 싫을정도로 열심히 힘을 합쳐서 호흡했다.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타짜:원 아이드 잭'은 오는 9월 11일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