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원정도박 혐의’ 승리-양현석, 28일·29일 연달아 경찰 소환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8.28 02: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원정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승리와 양현석이 연달아 경찰 조사를 받는다.

28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빅뱅 전 멤버 승리를 상습 도박과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한다.

경찰은 승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수십억 원대 도박을 벌였는지, 도박 자금 마련을 위해 현지에서 달러를 빌린 후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불법 환치기’를 동원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양현석-승리 / 뉴시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양현석-승리 / 뉴시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 승리는 지난 6월 검찰에 넘겨진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횡령과 증거인멸교사를 포함해 모두 9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17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YG엔터테인먼트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수상한 자금 흐름의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보한 금융 거래 자료와 카지노 측으로부터 받은 도박 기록을 바탕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뉴시스
뉴시스

특히 이번에는 YG 해외법인도 수사선상에 올랐다. YG 소속 연예인들의 미국 현지 공연 등을 담당하던 YG엔터테인먼트 USA는 YG엔터테인먼트가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직원이 2명뿐이고 매출보다 손실액이 많아 실제로는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일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이 업체 회삿돈이 도박 자금으로 빠져나간 것은 아닌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다음 날인 29일 경찰은 승리와 함께 상습도박을 벌이고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는 양현석 전 대표를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들의 도박 자금이 수십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판돈 규모와 자금 출처 등을 추궁한 뒤 횡령 혐의 적용도 검토할 방침이다.

하지만 두 사람이 포토라인에 서게 될지는 미지수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수사 중인 사안인 만큼 피의사실공표 논란과 맞물려 공개소환하진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