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몬스터’ 김고은, 시간 흘러도 여전한 사랑스러움…’상큼한 일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몬스터'가 방송되며 배우 김고은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김고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특별한 멘트 없이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고은은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음료를 마시며 자유롭게 시간을 보내고 있다. 또한 김고은 특유의 환한 미소와 세련된 패션 감각이 관심을 끌기도 했다.

김고은 인스타그램
김고은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사랑스러워요", "진짜 러블리", "예뻐요", "영화 기대 중입니다", "귀여워"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고은은 지난 2012년 영화 '은교'로 데뷔했다. 데뷔 당시 은교 캐릭터를 완벽하게 해석했다는 평을 받았던 김고은은 상업영화 차기작으로 '몬스터'를 선택하며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몬스터'에서 김고은이 연기한 캐릭터는 복순이다. '은교' 속 은교와는 완전히 상반된 캐릭터다. '몬스터' 작품 역시 스릴러 장르답게 어둡고 묵직한 이야기로 줄거리가 전개 된다.

영화 '몬스터'에서 김고은은 이민기, 김뢰하, 안서현, 김부선 등과 호흡을 맞추며 이미지 변신에 성공했다. 김고은인 '몬스터' 이후 '차이나 타운', '협녀 칼의 기억', '성난 변호사', '계춘할망', '변산', '치즈인더트랩', '도깨비' 등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했다.

현재 김고은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개봉을 앞두고 있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김고은의 데뷔작인 영화 '은교'의 감독 정지우가 메가폰을 잡았다. 김고은은 이 작품에서 배우 정해인과 호흡을 맞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