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여름아 부탁해’ 이영은, 윤선우 아들 못 찾고 시름시름 안타까워…문희경은 송민재 칫솔 훔쳐 ‘유전자 검사’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27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이영은 윤선우가 아들을 못 찾고 앓는 모습에 안타까워하고 문희경은 윤선우의 친아들로 추정되는 송민재의 칫솔을 훔쳐서 유전자 검사를 의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86회’에서는 상원(윤선우)은 경애(문희경)가 보라가 죽었다는 사실을 모르고 아들이 있다는 사실에 놀라자 이를 믿고 레스토랑으로 돌아왔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상원은 혼술을 하며 “내 아들이 있는 것도 모르고”라고 한탄을 했고 술에 취해 본가로 들어가 어머니 경애에에게 원망를 했지만 경애가 보라와 들어와 살라는 말을 듣게 되고 상원은 보라 죽었다라고 말하자 깜짝 놀라는 척하며 연기를 했다. 

상원(윤선우)은 금희(이영은)에게 보라에게 “아이가 있었다”라고 사실을 털어놓고 앓아 누웠고 금희는 아들을 찾지 못하고 애를 태우는 상원(윤선우)가 걱정이 됐다.

경애는 수철(손종범)으로 부터 “천사 보육원의 서여름이라는 아이가 상원의 아들이다”라는 말을 듣고 보육원을 찾아가서 금희(이영은)과 함께 있는 여름(송민재)를 확인했다. 

여름이(송민재)가 진짜 상원의 아들인지 확인하기 위해 천사 보육원에서 확인한 여름이의 유치원을 확인하고 유치원에서 여름이를 만났다. 

경애는 여름이를 보며 “여름이? 참 귀엽게 생겼구나”라며 머리를 쓰다듬었고 여름이 칫솔을 몰래 훔쳐오게 됐는데 “정말 저 애가 상원이 앤지 아닌 지 확인 필요해”라고 말했고 상원의 머리카락으로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지만 금희(이영은)가 여름이를 입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또 금주(이영은)는 아버지 재국(이한위)에게 석호의 얼굴만 보고 오겠다라고 하며 어머니 영심(김혜옥) 몰래 만나러 갔고 소라(김가란)은 명자(김예령)에게 석호와 금주가 헤어졌다는 연락을 받고 석호(김산호)의 집을 찾았지만 석호에게 싸늘한 응답을 받았다. 

또 석호를 보러 달려온 금주는 집 근처에서 소라를 보자 깜짝 놀랐지만 석호를 짝사랑해 온 소라는 금주에게 “너 왜 이렇게 이기적이야”라고 비난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왕금희역에 이영은, 주상원, 주상미, 한준호, 왕금주, 한석호가 주인공이다. 

또한 나영심 역에 김혜옥, 왕재국 역에 이한위, 주용진 역에 강석우, 허경애 역에 문희경, 변명자 역에 김예령, 주용순 역에 임채원, 박수철 역에 손종볌, 오대성 역에 김기리, 왕금동 역에 서벽준, 진수연 역에 배우희, 윤선경 역에 변주은, 정소라 역에 김가란, 이동욱 역에 김범진, 서여름 역 송민재가 연기를 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20부작 예정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