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태양의 계절’ 이덕희, 양실장 서경화의 ‘최정우-이상숙 수상하다”는 말에 곱창집 찾아…불륜 최성재 친모 사실 알게 될까?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8.27 20: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이덕희가 최성재에게 아들 최승훈을 왜 키우냐고 말하고 양실장 서경화의 최정우와 이상숙 사이 이상하다는 말에 이상숙을 찾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27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60회’에서 광일(최성재)은 시월(윤소이)에게 아들 지민(최승훈)이를 주지 않겠다고 하면서 후계자로 삼겠다고 밝혔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광일은 시월에게 “이혼은 해 주겠다. 나한테는 장정희, 장월천 그 분들이 내 어머니, 할아버지인 것처럼 지민이도 내 아들이다. 제왕의 자리에 오르는데 후계자가 필요하다. 내가 지민이를 키우겠다”라고 말하며 시월이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시월은 태준(최정우)를 찾아가서 “성재 씨가 지민이를 주지 않겠다고 하더라. 이혼 문제를 해결해 달라. 만약 지민이를 주지 않으면 어머니게 모든 것을 말할 거다”고 말했다.

태준(최정우)은 광일이 지민(최승훈)을 키우겠다고 하자 소리를 질렀고 정희(이덕희)는 우연히 지민이 아들이 아니라는 태준의 말을 듣고 경악을 하게 됐다.

정희는 시월(윤소이) 그 동안 자신을 속였다고 생각하는 회사로 찾아가 시월의 뺨을 때리며 “지민이 누구 아들이야? 오태양 아들이냐?  당장 지민이와 함께 여기사 나가”라고 호통을 쳤다.

정희는 태양(오창석)이 자신의 친아들인줄 꿈에도 모르는 태양에 대해 분노를 했고 친아들이 아닌 광일을 보호할 생각만 했다. 

태양(오창석)은 시월(윤소이)이 정희(이덕희)에게 모든 사실을 말하겠다고 하자 말리게 됐는데 “어머니한테 사실대로 말씀드려야 할 것 같다. 광일 씨가 지민이를 주지 않는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광일(최성재)는 자신을 키워 준 엄마 정희(이덕희)가 아들 지민(최승훈)을 시월과 함께 내보내라고 하자 분노를 하게 됐고 최성재는 이덕희에게 “어머니 제가 지민이처럼 친아들이 아니라면 버리실 거냐”라고 하며 원망의 눈길을 보냈다.

또 양실장(최경화)는 태준에 대한 복수심으로 정희(이덕희)를 미란(이상숙)과 만나게 했고 태준과 만나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사실을 흘렸다.

그러자 정희는 미란을 찾아갔고 혹시 지민이 때문에 우리 그이 만났냐라고 물었고 미란은 맞다라고 답한 후에 태준에게 전화를 걸어서 정희가 자신의 식당에 왔었다는 사실을 알렸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윤시월, 최광일, 채덕실이 주인공이다.

또한 양지그룹 장월천 회장 역에 배우 정한용, 최태준 역에 최정우, 장정희 역에 이덕희, 장숙희 역에 김나운, 박재용 역에 유태용, 박민재 역에 지찬, 홍지은 역에 김주리, 양남경 역에 서경화, 황재복 역에 황범식, 임미란 역에 이상숙이 연기를 했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으로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