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선미, '날나리(LALALY)'로 이어갈 대세 솔로퀸의 새로운 도전 (종합)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8.27 15: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선미가 '날나리'로 조금 더 발랄하고 발칙한 매력을 담아 돌아왔다.

27일 오후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선미 싱글 '날나리(LALALAY)'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사이렌' 이후로 1년 만에 공식적으로 컴백하는 선미는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는 건 당연하다"며 "그렇지만 이전 곡들과는 다른 분위기다. 이전 곡은 무거우면서 신나는 비트였다면 이 곡은 처음부터 끝까지 발랄하고 발칙한 곡이다. 어떤 반응을 보여주실지 그게 궁금하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곡 '날나리'는 지난 3월에 있었던 북미와 멕시코 투어 중에 영감을 얻어 작업한 선미의 자작곡이다. 지구 반대편에서 온 선미의 무대에 뜨거운 호응을 보내준 팬들과 함께 한 열정적인 무대로부터 시작된 '날나리'는 이후 아시아와 유럽, 그리고 다시 서울 앵콜 공연까지 전 세계 18개 지역에서 계속된 선미의 첫 번째 월드 투어 '워닝'의 여정을 함께 하면서 완성했다.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미는 "멕시코 하면 흥으로 유명한 나라라 기대를 하고 갔다. 아니나 다를까 다들 주의 사람들 눈치를 보지 않고 심취해있더라. 정말 공연과 하나가 되더라. 새로운 경험이라 감동을 받았다"고 멕시코 투어에서 느낀 감정을 밝혔다.

그는 "공연이 끝나고 호텔 침대에 누워서 생각을 했다. 우리나라 사람도 한 흥하는 흥의 민족이다. 그래서 '조금 연관성이 있네'라는 생각을 하다가 날나리라는 단어가 떠올랐다. 놀 때 놀 줄 아는 (날나리). 그래서 검색을 해봤다"며 "태평소를 '날나리'라고 부르더라. 그때 '너의 다음 곡은 날나리야'라고 말해주는 것 같았다"고 '날나리'를 작곡하게 된 이유를 공개했다.

작곡 뿐만 아니라 작사에도 참여한 선미는 "제가 쓴 가사를 보니까 병적으로 사랑이라는 단어가 없더라. 그래서 자아에 관심이 간 이유는 요즘 사람들, 현대인들이 마음이 많이 아픈 것 같다. 제 주변에도 있고 쉽게 볼 수 있다"며 "저는 그게 자아에 대한 불안 때문이라고 생각을 한다. 그래서 그 사람들에게 내가 나 자신에게 했던 것처럼 보듬어주고 위로해주고 싶고 또 한 번 생각하게 하는 그런 음악을 보여드리고 들려드리고 싶었다"고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나비가 '날나리'의 메타포라는 선미는 "단순하다. '날나리'라 날아다니는 느낌을 표현하고 싶었다. 풍물놀이에서도 상모를 돌리고 한다. 그런 몸짓에서 나비가 떠올랐다. 이런 걸 형상화해서 나도 나비 같은 춤을 추고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벌 같은 경우는 떼를 지어 다닌다. 나비는 단독 행동을 한다. 항상 앞서가거나 혼자 유유히 다닌다. 뭔가 저의 앞으로의 방향성을 담아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곡 전반을 주도하는 댄스 홀과 라틴 풍의 이국적인 사운드 위로 거침없이 쏟아지는 가사가 인상적인 '날나리'는 강렬하게 인트로르 압도하는 태평소 가락을 전면에 내세워 한국만의 바이브를 믹스 매치한 곡이다.

곡의 분위기 만큼이나 강렬한 느낌의 주는 '날나리'라는 제목과 당당한 가사는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음악 곳곳에 배치된 우리의 악기 태평소에서 유래했다. 작은 몸체로 다른 악기를 압도하는 존재감과 연주자에 따라 음색 자체가 시그니처가 되는 태평소에서 곡의 정체성을 발견한 선미는 태형소를 달리 부르는 말인 '날나리'로 제목을 정했고, 직접 쓴 가사에는 '날나리', '난 Naughty', 'Captain', '날라' 등으로 다채롭게 변형해 곡에 담아냈다. 신곡 '날나리'의 음악적 콘셉트를 주도한 태평소의 연주는 우리의 전통 음악을 기반으로 독창적인 음악 세계를 확장하고 있는 밴드 잠비나이의 멤버 이일우가 참여해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앨범을 통해 변화를 꾀했다는 선미는 "변화를 할 것인가 기존의 이미지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조금 더 갈 것인가라는 문제가 항상 고민이 된다. 그런데 저는 대중성과 아티스트 본인의 색깔의 중간점이 제일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제가 만약에 변화를 하고 싶으면 저는 우리 회사에 있는 다른 팀들에게 물어본다"며 "곡을 써서 가져가서 '괜찮을까요? 어렵지 않을까요?'라고 물어본다. 그러면 다른 분들의 의견을 종합해서 '변화를 해야 하는구나'하는 생각이 올 때가 있다.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는 "항상 고민이 많다. 이제 '날나리' 활동을 끝마치고 다음 앨범이 나올 거다. 다음 앨범에 대해서도 도전적이고 모험적일 수 있다. 또 다른 변화일 수도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선미는 마지막으로 "다음 곡의 제목은 다섯 글자다.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보여드릴 수 있도록 준비를 하고 있다"고 귀띔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선미는 27일 오후 6시 새로운 싱글 '날나리(LALALAY)'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추천기사